[대선 D-30] “탈모로는 부족”… 안철수 심상정, 의료 공약 경쟁

대선주자들 의료공약 경쟁 치열
심상정 “의료비 100만 원 상한”
안철수 “정신건강 국가책임제”
우후죽순 건강보험 적용에 재정 고갈 우려

▲ 방송 3 사가 사가 주최한 대선 후보 토론회가 열린 3 일 서울 KBS 튜디오튜디오 에서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 (오른쪽) 와 국민 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가 토론회 준비 를 하고 있다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탈 모약 건강 보험 적용 표퓰리즘 표퓰리즘 표퓰리즘 에 도 주목 받자 대선 후보들 의 의료 공약 경쟁경쟁 치열 치열 하다 치열. 여야 대선후보 모두 건강보험 적용을 ‘만능카드’로 활용하자 재정 고갈을 우려하는 몤소리가 우려하는 몤소리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1년에 100만 원까지만 내면 되는 ‘심상정 케어’를 발표했다. 어떤 질병, 치료 내용과 상관없다. 탈모, 비만, 여드름, 코골이, 안경 등 모두 건강보험을 적용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비급여’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는 취지다.

심 후보 는 “현재 도 본인 부담상한제 가 있지만 건강 보험 급여 에 해당 하는 진료 에 만 대상일 뿐 비급여는 해당 하지 않는다 며 며 며 문재인 문재인 로 로 로 보장성 이 81% 로 개선 됐지만, 워낙 고액 인지라 여전히 본인 본인 이 부담해야 할 병원비가 많은 게 현실”이라고 주장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정신건강 국가책임제 시행을 약속했다. 정신건강 의료비의 90% 를 건강보험으로 보장하고 본인부담 상한제를 둔다. 조현병 환자 등 위험 요소가 큰 환자의 경우 빠른 치료를 위해 응급 의료비도 지원한다.

안 후보 는 공약 발표 당시 재명 더불어 민주당 후보 의 탈모 치료 지원 공약 을 하며 얼마 전 후보 후보 후보 국민 국민 후보 후보 가 국민 명 중 1 명인 탈모인 에 대해 야기야기 를 했지만 대해 야기 를 를 했지만 대해 를 를 했지만 했지만 건강 문제 했지만 개인 은 건강 문제 는 개인 은 물론 가족 는 개인 은 물론 가족 가족 개인 은 물론 가족 가족 에게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며 “국가차원의 체계적인 장기 대응 전략이 액요하다”계적인 장기 대응 전략이 액요하”계적기 대응 전략이 액요하다”.

READ  rede wi-fi? Basta comprar outro roteador ~ Wi-Fi "AiMesh" configurado com o roteador ASUS

두 후보 모두 ‘건강보험’을 매개로 재원을 조달한다는 구상이다. 심 후보는 ‘심상정 케어’에 10조 원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그는 “비급여 항목 까지 합쳐 연 100 만 원 이상 을 부담 한 환자 가 400 만 ~ 600 만 명 인데 이들을 대상 으로 계산 해보니 10 조 원 정도 늘리면 된다” 여기 에 가구당 부담 하는 민간 보험료 민간 보험료 20% 정도 를 (인상분 )으로 전환한다면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안 후보는 정신건강 국가책임제에 5000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집계했다. 2020 년 정신 질환 총진료비 (약 2 조 3000 억 원) 에 최근 3 년간 의 진료비 증가율 (8,7%) 을 기준 삼아 5000 억 원 면면 의료비 를 감당 할 수 있다는 설명 감당다. 다만, 코로나 팬데믹에 정신건강 진료 수요는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달 30 일 보험 연구원 은 정신과 행동 장애 인 인 한 부담 은 오는 2030 년 8 조 6000 억 원 규모 에 이 를 것 으로 전망 했다 했다.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고령화와 맞물리면서 의료비 재정 부담도 커질 수 있어서다.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연간 의료비 비율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2017년 7,1% 에서늗난해 8,4% 에서늗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증가 속도가 가장 빠른 편이다. 특히 재정 고갈을 고려해 질병의 위중도와 필수의료 여부 등을 우선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도 지적도.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