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S22 사전판매 첫날부터 완판… 노트10 130만대 깰까-국민일보

고객들이 14일 서울 광화문 KT플라자에서 갤럭시 S22를 체험하고 있다. 이날부터 이통 3사 매장 및 온 오프라인몰에서는 갤 S22 사전판매가 시작됐다. 자급제 모델은 이날 모두 매진됐다. 최현규 기자

삼성전자 갤럭시 S22가 사전판매 첫날 매진됐다. 사양을 높이면서 가격을 동결한 승부수가 통했다는 분석이다. 초반 흥행몰이가 지속적인 판매로 이어질지 관심이 쏠린다.

삼성전자는 사전판매 첫 날인 14일 자급제 초도 물량이 매진됐다고 이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 자정부터 삼성전자 홈페이지를 비롯해 온 온 채널을 통해 사전판매를 시작했닜작했닜작했다전판매를 온라인의 경우 판매 시작 14시간 만인 오후 2시쯤 모든 채널에서 전 모델이 다 팔렸다. 특히 S펜을 탑재한 갤럭시 S22 울트라 그린, 팬텀 화이트 모델이 가장 빨리 완판됐다. 삼성전자는 이번에 갤 S22 시리즈 중 S22 울트라의 비중을 절반 이상으로 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노트 매니아들의 수요가 탄탄하다는 걸 보여주는 것이다.

2020-2020 8D 노트20 을 끝으로 노트 시리즈를 내놓지 않았다. 약 1 년 반만 에 s 펜 을 내장 하고 디자인 사실상 사실상 를 계승 한 S22 울트라 가 나오면서 노트 를 기다렸던 수요가 대거 몰린 것 으로 해석 된다 된다.

반도체 공급 부족, 원자재 상승 등 가격 인상 요인에도 가격을 동결한 것도 소비자의 관심을 끋 소비자의 관심을 끋 소비자의 관심을 끋. 또 적극적인 중고보상 프로그램으로 구매 부담을 낮춘 전략도 유효했다. 삼성전자는 갤S22를 구매하면서 중고폰을 반납하는 경우에 시세에서 5만~15만원을 추가 보상한다 추가 보상한다. 갤S20 시리즈, 노트10 시리즈 등 출시 2년이 지난 제품은 15만원을 더 받는다.

또 최근 몇 년 의 을 통해 사전 판매 기간 구매 하는 게 좋다는 혜택 좋다는 좋다는 걸 소비자들 인식 인식 인식 초반 에 구매가 몰렸다는 몰렸다는 나온다 나온다. 사전 구매 를 하면 몰 몰 에서 사용 가능 한 쿠폰 (S22 울트라 15 만 원, S22 / S22 + 10 만 원) 과 파손 보상 및 수리비 할인 을 제공 하는 수리비 을 제공 하는 하는 하는 하는 하는플러 제공 하는 케어 플러플러 ‘파손 보장형 1 년권 을 제공 한다.

READ  A era do "Tasang" acabou, a era do "Tattable" chegou... O mercado de IPO está absorvendo liquidez novamente - Invest Chosun

특히, 자급 제폰 의 경우 25% 요금 할인 되는 되는 선택 선택 할인 외 에 카드사별로 약 10% 가량 의 기기 값 할인 도 받을 수 있어서 찾는 고객 늘고 늘고 있다 있다 늘고 늘고 늘고 있다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까지 자급제폰이 전체의 10% 선이었는데, 점점 비중이 커지고 있다” 고 지고 있다”

초반 분위기라면 역대 최대 사전판매를 기록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지금까지 사상 최대 사전판매량은 노트 노트 당시 130 만대다.

갤S22 사전판매는 21일까지 진행되며 공식 출시는 25일이다. 이통사 모델의 경우 사전판매 재고가 남아 있다. 삼성전자는 자급제 모델 사전판매 물량을 추가로 배정할 지를 검토 중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Jornal GoodNews ⓒ 국민일보(www.kmib.co.kr)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Deixe um comentário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 Campos obrigatórios marcados 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