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치병 투병 2년째 이봉주 근황… “약 없인 잠 못자…처절한 싸움””- 헤럴드경제

[TV조선 ‘스타다큐-마이웨이’ 방송 캡처]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한국 마라톤의 전설 이봉주의 투병 근황이 공개됐다.

봉봉 주는 지난 30 일 TV 조선 ‘타다큐 – 다큐다큐다큐’ ‘방송 에서 “근육 긴장 긴장상증 으로 2 년째 투병 중” 라며라며 “내 평생 제일 어려운 보내고 보내고. 선수생활하면서도 이렇게 힘든 적은 없었다. 약을 안 먹으면 잠을 잘 수 없다”고 밝혀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그는 “평생 이 증상으로 살지 ···. 가족들이 제일 힘들지 않았나 싶다. 좌절하지 않고 꿋꿋하게 극복 중이다 “며” 작년 한해 아내와 병원에 다닌 기억 밖에 없다. 운다고 인상 쓴다고 해결되는 게 아니지 않느냐. 스스로 방향을 찾아 이겨나갈 수 밖에 없다”고 결연한 투병 의지를 내보였다.

봉봉 주는 수술 후 재활 위해 입원 치료 를 했던 가 가 수술 경과 지켜봐야 할 것 같다 하자 하자 하자 하자 하자 하자 하자 하자 큰 큰 차도 차도 는 없는데 조금씩 느낌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있다 했다 했다.

6 시간 넘게 대수술 을 했으나 큰 효과 를 보지 그 는 “1 년 넘게 계속 런런 상태 로 지냈다” 면서 “한 번 에 낫는 게 아니라 재활로 좋게 만들어 가는 과정 필요 필요 필요 필요 하다 필요 하다 하다 하다 고 고 고 했다 하다 하다 고 설명 했다 했다.

[TV조선 ‘스타다큐-마이웨이’ 방송 캡처]

그러면서 “모르는 힘내 라고 응원 를 안 안 미안 한 안 안 좋으니 미안 한 마음 뿐 빨리 빨리 뛰어다는 모습 을 보여 줘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조급한 마음 이 계속 계속 마음 마음 계속 계속 든다 든다 든다 든다 계속 든다 고 고 고 고 고 했다 했다.

수술 후 집 에서 재활 치료 중 인 재활 주는 목적 하루도 거르지 거르지 트레칭 한다 한다 “면서” 매일 하는 게 쉽지 않 지만 방심 하면 아내 가 잔소리 한다 한다 아내 가 한다 한다. 시어머니 아내” 라며 엷은 미소를 지었다.

READ  Juventus rejeita rumores de contratação de Marshall

부인 김미순씨는 “재활운동법을 알려줘서 동영상을 찍었다. 모든 걸 기록해 나만의 지식을 쌓고 있다. 10월 말부턴 근육 경련이 없어졌다. 오늘도 어제보다 조금 나아졌다면 감사하다 “며” 언젠가 다시 운동화 신는 날이 올 거다. 열심히하면 그렇게 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극복 의지를 다졌다.

장발 로 등장 한 셋째 아들 승진승진 군 은 아빠 허리 가 안 나아서 나 때 까지 만 장발 로 기르기 로 했다 “면서” 빨리 나으시길 바라는 염원 “라라 고 응원 했다.

또 이봉주 부부는 13년 전 입양한 처조카 김민준 군도 공개했다. 부인 김미순 씨 는 “남편 이 먼저 조카 입양 을 결정 했다” 며 “쉬운 게 아닌데 아픈 손가락 같았던 첫 조카를 데리고 와서 눈 에 보보는 하더라. 정말 고마웠다” 고 전했다.

이봉주는 부인과 함께 다시 병원으로 향했다. 전문의는 “마라톤도 자신과의 싸움이다” 고 하자, 이봉주는 “이건 더 처절한 것 같다. 지금처럼 아픈 기간이 오래가는 건 처음이다.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고 했다.

이후 이봉주는 마라톤을 관람하게 위해 경기장에 도착했다. 마라톤 1년 넘어서 . 운동장을 마음 껏 달려보고 싶은데 마음만 앞서고 있다. 몸이 따라주지 않으니 우울하다”고 마음 고생을 털어놨다.

이날 이봉주를 위해 ‘희망 릴레이 마라톤’ 이벤트가 마련됐다. 이봉주는 마지막 주자가 넘겨준 머리띠를 건네받고 트랙을 달렸다. 등은 굽고 뛸 때마다 고통이 밀려왔지만 최선을 다해 달려 결승선을 통과했다.

봉봉 주는 “나 도 열심히 해서 건강 한 모습 으로 여러분들 다시 다시 번 번 (달리기) 하고 싶다” 며 “봉주가봉주가 불사조란 걸 보여 주고 싶다. 마라토너 에서 건강 전도사 가 돼 분들 에게 희망 적 인 인야기 를 할 수 있는 사람 으로 기억 되고 싶다 “고 극복 극복후 의 포부도 내비쳤다.

power@heraldcorp.com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