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른 겨울올림픽…’역대 가장 작은 성화대’

◀ 앵커 ▶

어제 베이징 겨울올림픽 개회식 보셨습니까?

화려한 불꽃놀이와 함께 다양한 공연이 펼쳐졌는데요.

최종 점화 방식 을 두고 관심 을 모았던 성화대 는 모두 의 예상 을 깬 가장 작은 성화대 였습니다 였습니다 였습니다.

현지에서 김태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24절기 중 하나인 입춘에 시작된 개회식.

카운트다운에 이어 화려한 공연이 펼쳐졌고 축하의 불꽃놀이가 하늘을 수놓았습니다

지난 도쿄올림픽 개회식 무관중과는 달리 4만여 관중이 거리를 두고 함께 했습니다.

조용했던 도쿄올림픽과는 완전히 달라진 분위기입니다.

중국 관중들이 자리를 빼곡히 채웠고 때때로 함성이 터져나오기도 했습니다.

익살맞은 영상도 눈길을 사로잡았습니다.

어린 아아들 이 넘어지고 또 넘어지길 반복 하다 어느새 능숙 성장 하는 모습 을 담았고 경기 장면 과 생활 모습 을 교차로 연출 해 쇼트트랙 선수가 넘어지면 실제로 도 벽 에 부딪히는 열연 까지 펼쳤습니다 에 부딪히는 열연 까지 펼쳤습니다.

그리고 최고의 관심사였던 마지막 성화 점화.

모두 의 예상 을 깨고번 에는 별도 의 점화 없 눈 눈 조형물 조형물 조형물 조형물 조형물 그대로 그대로 그대로 그대로 거기 에 성화봉 성화봉 꽂아 하늘 로 올려졌습니다 올려졌습니다.

역대 올림픽 가장 작은 성화였습니다.

[장이머우/개회식 총감독]
“작은 성화 는 저탄소, 친 환경 적인 적인념 을 나타 냈고 냈고 냈고 냈고 냈고 들판 들판 을 태울 수 있다 ‘는 말 을 표현 했다 고 생각 합니다 합니다.”

앞 으로 16 일 동안 타오 를 성화 와 함께 세계 2 천 9 백여명 의 선수들 의 경쟁과 도전 도 적 적 시작 을 을 알렸습니다.

베이징에서 MBC뉴스 김태운입니다.

영상취재 : 현기택/영상편집 : 조기범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