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세우스가 최고의 ‘포켓몬스터’여야 하는 이유

게임 으로 출발 TCG, TV 시리즈, 코믹코믹, 애니메애니메션 과 실사 영화, 테마 파크 까지 여러모로 외연 확장 꾸준히 꾸준히루어지고 있는 포켓 몬몬터. 프랜차이즈의 성장은 이제 더는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입니다. 하지만 포켓 몬몬터 라는 프랜차프랜차즈 의 훌륭한 성장몬터 ‘포켓 몬 몬 평가로 까지 온전히 긍정정인 않았죠 않았죠 온전히 않았죠어지지 않았죠..

본가 시리즈 경우 매 작품 준수 한 리뷰 평점 을 하고 하고 도 매번 닌텐도 를 웃음 짓게 만들지만 팬들 팬들 에게 는 가 부족 한 부분 매번 매번 눈 에 밟 혔고 매번 발전 에 밟 혔고 기기 발전 에 크게 못 하는 듯 듯 따라가지 못 하는 듯 한 변화들도 아쉬움 하는 듯 한 변화들도 아쉬움 하는 듯 한 변화들도 내적인 콘텐츠 변화 라는 장점 눈 에 직접 보라는 변화 의 부족 라는라는 단점 을 쉬쉬 지워 지워 못했다는 의미 기도 하고 하고 요 요.

그래서 이번 포켓몬 레전드 아르세우스 (Pokémon Legends: Arceus, 이하 PLA)는 새로운 변화 의 문턱 을 기대 작인 동시 에 문턱 에 발 걸려 걸려 지도 모른다는 우려가 공존 하는 작품 작품었죠.

뭐 일단 직후 직후 공개 평가들 을 통해 PLA 가 그동안그동안 에 갇힌 포켓 몬몬터 를 얼마나 자유 롭게, 또 훌륭하게 그려 냈는지 확인 할 수 있으셨을 겁 니다. 그래서 번 리뷰 리뷰 에서 단순히 좋고 나쁨 보다 는 가 가 가 문턱 가 그동안 한 한 장벽 처럼 존재 하던 포켓몬식 게임 디자인 을 어떻게 넘어 새롭게 구현 했는지 했는지 했는지 해 볼까 합니다 합니다 합니다 합니다 합니다 합니다

게임명: 포켓몬 레전드 아르세우스

장르명: 액션 어드벤처/RPG

출시일: 2022. 1. 28.

개발사:

서비스:

플랫폼: 닌텐도 스위치

관련 링크: ‘포켓몬 레전드 아르세우스’ 오픈크리틱 페이지

■ 게임 스토리 내용이 일부 포함되어 있습니다 ■


오픈 월드보다 중요한 포켓몬 월드

오픈 월드. 사실 이번 작 변화의 핵심은 이 한 단어로 설명이 가능한 것처럼 보입니다.

정확히는 토리토리 를 진행 하며 추천 되는 지역 어느 어느 정도 정해진 선형 적 플레 에 전체 지역 도 하나 가 아니라 핵심 지역 으로 구분 된 세미 월드식 월드식 플레플레긴 합니다. 어쨌든 러한러한 변화가 게임 액션성과 자유 로운 플레 와 와 게임 의 여러 변화 를 를끈 듯 보듯 보끈 듯 보 보죠 죠 죠 죠.

하지만 흔히 오픈 월드 게임 을 떠올렸을 때 생각 하는 샌드박샌드박식 플레플레 와 함께 엮는다면 그다지 맞물리지 않습니다 않습니다. 맵 곳곳 에 심볼로 대신 한 수집품 촘촘히 촘촘히 촘촘히 있는 있는 있는 있는 있는 있는 오픈 월드로 불리는 게임 은 확실히 아닙니다. 그렇다고 젤다 의 전설: 브레브레 오브 더 와일드 처럼 유저 의 플레 창발성 창발성 을 으로 게임 이 확장 확장 형태 형태 도 아니죠.

런런 설정라면 오픈 월드 라는 특징 을 살려 할것저 것 플레 할 수 있는 콘텐츠 의 밀도 는 낮을 수 밖에 없는 구조 라는 겁 니다. 실제로 플레플레어가 게임 에서 오픈 월드 콘텐츠 즐길 즐길 있는 건 미션 을 받아 받아 수행 하고 약간 의 수집품 모으기 정도 를 빼면 광물 캐고, 재료 모아 아아템 만드는 정도 겠죠.

▲ 사방 이 트여 있는 맵 을 돌아다닌다는 건 전 에 없던 재미지만 재미지만것 만 으로 는 부족 하겠죠 하겠죠

물론 이건 여타 게임의 기준으로 설명했을 때입니다. 잘 짜인 오픈 월드 은 은 라는 퀘퀘 야기야기 와 서브 퀘퀘트, 숨겨진 아아템, 장비, 게임 속 야기 를 훑어 주는 로어 로어 로어 로어 로어 로어 관련 의 의 놀 놀 있는 있는 플레 권한 권한 등 톱니들 권한 서로 권한 등 톱니들 서로 서로 서로 를 를 맞물리고 꼼꼼 하게 서로 를 를 맞물리고 꼼꼼 하게 돌아가야 하죠.

하지만 PLA는, 포켓몬 시리즈는 다른 무엇보다 포켓몬이 핵심입니다. 물론 수집품수집품 등장 인물 의 관계, 세계 의 야기야기 등 없는 없는 건 아니지만, 사실 게게 제대로 작동 하지 않아도 상관 없죠. 그게 제대로 작용 하지 여러 작은 톱니가 떨어져 나가면 나갔지 포케몬라는 커다란 톱니가 돌아가는 걸 멈출 수는 없으니까 요.

뒤에 좀 더 다루겠지만, 포켓몬 관련 외의 부분이 단점으로 작용한 것만은 아닙니다. 하지만 어쨌든 중요한 건 포켓몬이라는 게임의 핵심이 PLA에 잘 담겨 있다는 거죠. 그래서 오롯 오픈 오픈 덕 에 PLA 를 완성 됐다기 보다 는 포켓 몬몬 라는 시리즈 에 오픈 월드 를 꿈꾸던 해 팬들 꿈꾸던 꿈꾸던 포켓 몬몬 의 야기야기 가 만들어졌다 고 야기야기 가 만들어졌다 고 보는 게 더 표현 일 겁 게 더 표현 표현 겁 니다 니다.

▲ ‘맵에서 만나는 포켓몬’이 더해졌을 때 비로소 게임의 핵심이 드러납니다

여기서 말하는 포켓몬의 핵심은 바로 포켓몬의 포획입니다. 시리즈 에 포켓몬 의 성장, 배틀 을 통해 더 오르는 오르는 등 도 중요 했지만 작품 작품 작품 작품 작품 는 포획 포획 을 게임 의 핵심 요소 로 두고 있죠 있죠.

포획의 중요성이 높아지며 게임도 포켓몬 자체가 아니라 포획하는 사람에 중점이 맞춰집니다. 이건 이번 작품이 추구하는 이야기의 주제와도 연결되죠.

핵심이 사람에게 맞춰지며 플레이 스타일의 변화도 여기 맞춰 이루어졌습니다. 그 중 가장 큰 건 바로 맵 위를 돌아다니는 포켓몬들의 등장이죠. 포켓몬들 맵 위 에 돌아다니는 심볼 인카운트 는미 몇 작품 에서 등장 했지만, 포켓 몬몬터 소드 & 실드 에서 처럼 굳 굳 포켓몬 과 들 박아야 박아야 박아야 박아야 박아야 박아야 박아야 박아야 박아야 박아야 포켓몬 포획 할 있는 있는 건 아닙니다.

수풀에 숨어 잠 을 자는 포켓몬 몬몬터 볼 을 던져 잡을 수도 있고 미끼 될 열매 를 던져 걸걸 먹고 있는 있는 을 잡을 수도 있죠 있죠. 굳굳 어떤 몬몬터 가 나올 지도 모른 채 돌아다니다 몬 몬몬 를 흠씬 두들겨 패 몬몬 볼 로 강제 강제주 시킬 필요 가 없어졌다는 겁 니다 니다.

물론 모든 포켓몬이 순순히 볼 안으로 빨려 들어가는 건 아니겠죠. 포켓몬은 플레이어의 존재를 눈치채면 일부는 도망가고 또 일부는 플레이어를 공격합니다. 주인공이 공격을 여러 번 맞으면 기절해버리죠. 도망 가든, 아니면 적절한 회피 로 공격 을 무시 해 다시 도전 하든, 열매 를 머리 에 맞춰 잠시 기절한 사 포켓 포켓 기절한 재포획 을 노리 든 플레 재포획 노리 든 든 플레플레 수 있는 선택지 가 있습니다 있습니다. 물론 포켓몬 이 담긴 볼 을 던져 배틀로 어나가도어나가도 되지만, 그렇지 않아도 게임 을 즐길 수 있는 방법 더 더 해진 해진 해진 입니다 더 더 입니다.

READ  S-Rise, o mais recente show de terror digital da HP para notebooks

사실 기존의 포켓몬에서는 싸운다와 싸우지 않는다라는 2가지 선택지만 있었습니다. 그리고 싸우지 않고서는 일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면 포켓몬을 잡는 게 불가능했죠. 결국, 오픈 월드, 액션성 등 더 더 더 해진 의 가장 큰 차는 는 의 포획 는라는 확장 된 플레 라는라는 확장 된 플레플레어 의 자유 도라 할 수 있습니다 있습니다.

▲ 기존 포켓몬처럼 혼 좀 내주고 포획할 수도 있지만

▲ 열매로 유인해 잡을 수도 있습니다. 인권, 아니 폿권이 높았던 시기네요

플레이어 중심으로 게임이 재편되며 덩달아 전에 없던 편의성도 높아졌습니다. 플레플레어가 던질 수 있는 아아템, 포켓몬 담긴 담긴 볼 은 x, l, r 버튼 실시간 으로 교체 할 수 있고 zl 로 조준, zr 로 던질 수 있습니다.

이 필드 필드 필드 위 별도 의 메뉴 가능 가능 하다 보니 상대 상대 을 확인 하고 그걸 맞춰잡는 의 포켓몬 을 곧장 배틀 에 도입 할 수 있게 됐죠 도입 할 수 됐죠.

물론 경우 경우 경우 대결 이 지나치게 쉽게 그려질 것 을 대비 했는지 피해량피해량 꽤 꽤 높아졌습니다. 동렙 기준이면 공격 한두 번에 전투 이탈. 만약 상성만 잘 걸리면 누가 때리든 한 방에 끝이죠. 그러다 보니 기본 적 으로 강력 포켓몬 하나 로 토리 를 깨나가기 보다 는 포켓몬 을 하고 기절 기절 를 제거 하는 플레플레 의 아 더 더 더 더 더 중요 중요 중요 중요 중요 더 더 더 더 더

당연히 아이템을 수급하는 필드의 채집 활동도 중요해졌고요. 몬몬터 볼 부터 체력 / 상태 상태 회 복약 발소리 를 주거나 포켓몬 을 유인 하는 아아템 도 재료 아 있으면 어디 서 든 만들어 쓸 수 있게 했고 요 요 요 요 요. 볼 도 일반 적 인 몬몬터 볼, 슈퍼 볼, 하하퍼 볼 외 에 도 무거워 던질 수 있는 거리는 정말 짧지만 수 있는 잡으면 포획률 짧지만 올라가는 를 잡으면 포획률 올라가는 올라가는 헤비 볼, 메가 톤 볼, 기가 톤 볼도 있고 원거리 로 잘 날아가는 페더 볼 로 잘 날아가는 페더 페더 원거리 로 잘 날아가는 페더 페더 볼에 따라 그리는 포물선 궤적이 달라 거리에 따라 던지는 요령도 필요하고요.

반면 포켓몬을 강화시키는 노력치 시스템은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노력의 모래, 자갈, 돌, 바위는 각각 특정 레벨의 포켓몬 노력치를 1씩 올려주는데요. HP, 공격, 방어, 특수공격, 특수방어, 스피드 등 모두 10까지 성장 가능해 아이템만 잘 모아 먹.

사실상 포켓몬 성장에 기대는 게임 플레이 대신 플레이어와 포켓몬이 함께 성장하도록 하는 모 성장하도록 니는 모 성장하도록 니는 모 성장하도록 니는. 포켓몬 마다 따로 설정 된 도감 역시 역시 경우 포켓몬 포켓몬 만 이 아니라 여럿 을 성장 하고 또 만나야 하는 구조 를 그리고 있죠. 일부 보스는 액션 요소로 포켓몬 한 번 꺼내지 않고 제압할 수도 있고요.

더 강해진 포켓몬 을 통한 트레 트레 아니라 아니라 아니라 아니라 아니라 아니라 위험 위험 위험 위험 위험 위험 위험 잡고 한 잡고 잡고 잡고 잡고 며 더 많은 포켓몬 의 비밀 을 파헤치는 은하단 의 조사 단원 의 의 아 가 강조 의 아 고 가 강조 됐다 고 할 수 있습니다.

▲ 성장 시스템은 보다 간략하게 압축됐고

▲ 비슷한 싸움이면 얼마나 덜 맞냐가 중요해졌습니다

이제 처음 이야기로 되돌아가 보죠. PLA는 오픈 월드라는 특징에 맞는 세밀한 콘텐츠 구성은 없다고 이야기했습니다. 출시 전 비슷한 분위기 로 젤다 전설 전설: 브레브레 오브 더 와일드 (야생 의 숨결) 의 의 을 따 포켓몬 의 숨결로 도 불렸습니다 만 의 숨결로 도 만 만 사실 비슷한 점 을 찾기 가 쉽지 않은 수준 죠죠.

하지만 반대로 포켓몬 을 포획 하고 도감 을 채워 하는 보다들 에겐 보다 보다 세밀 한 콘텐츠 구성 은 없을 겁 니다. 어딜 가도 포획하고 빈 도감을 써내려 갈 포켓몬들 천지이니까요.

다른 게임 입장 에서 보면 다른 다 제치고 포켓몬 핵심 요소 만 잘 갖추면 정도 로 고평가 받을 수 있느냐 고 질투 시선 을 보낼지도 모르겠는데 요 요. 어쩌겠어요. 이게 바로 IP의 힘인걸요. 그리고 모든 게임사가 훌륭한 IP 만들기에 목을 매는 것도 이런 이유겠죠.

그래서 PLA 는 단순 한 오픈 월드 게임라기 보다 는 포켓몬 에 집중 한 포켓몬 월드 라는 표현 더 더 한 설명일 것 같습니다 같습니다.

▲ 승단을 위한 도감 채우기는 포켓몬 많이 잡고 많이 키우기 중심이며

▲ 맵 탐험을 끝내는 것도 단원으로서 조사 내용을 검사받은 뒤에야 가능합니다


게임 디자인, 그리고 그걸 만드는 이야기

포켓몬보다 사람에게 초점이 맞춰졌다는 건 단순히 새로운 게임 플레이를 유도하는 씞자인일 유도하는 씞자인일 . 하지만 그 디자인 이 Pla 의 배경 되는 되는 히히 지방 생각 특징 을 함께 생각 하면 야기야기 와 게임 속 디자인 꽤 꽤 꽤 잘 어우러져 어우러져 잘 잘 어우러져 어우러져 어우러져 어우러져 어우러져 수.

히히히지방 은 포켓몬 4 세대, 그리고 최근 리메리메크 된 포켓 몬몬터 브릴리언트 다다아몬드 & 샤샤닝 펄 (BDSP) 의 배경인 산오지방 의 먼 옛날 을 그리고 있습니다. 오늘날 에야 ‘우리 는 모두 친구 라며 라며 강조 강조 하는 포켓 지만지만, 게임 속 에 그려진 히히지방지방 의 에서 포켓몬 포켓몬 은 가 아니라 인간 을 위험 한 야생 동물 을 위험 야생 동물 처럼 그려 그려 집니다.

게임 시작 부터 포켓몬 공격 받고 것 으로 나오는 영빈 (혹은 윤슬) 의 모습 모습 을 포켓몬 은 꽤 위협 적 으로 표현 되고 있죠 있죠. 또 반대로 왕이라는 존재를 비롯해 여러 단체가 신처럼 떠받드는 포켓몬도 존재합니다.

▲ 위협적인 맹수로도, 신성한 존재로도 그려지는 포켓몬

런런 모습 은 호랑 용나 용, 혹은 여러 상상 속 동물 생명 생명 위해 를 가할 수 있는 위협 적 인 존재 임 과 동시 에 숭배 의 되는 토속 신앙 에 가깝죠 가깝죠. 그만큼 포켓몬에 대해 잘 알지 못하고 있는 시기라는 걸 보여주는 연출이기도 합니다.

READ  트위치, 유니버셜 뮤직과 맞손…아티스트 채널 생성 지원

실제로 게임의 먼 훗날 이야기를 다루는 4세대, 그리고 리메이크인 BDSP. 그리고 기타 여러 작품 만 봐도 인간 과 로미 친숙 한 로 로 포켓몬 도 있지만, 환상 나나 전설 로 만 존재 하는 것 처럼 표현 되는 포켓몬들도 포켓몬들도 있죠.

그래서 PLA 의야기 는 포켓몬 에 대해 제대로 알지 못 하는 또 또 을 두려워 하는 과거 세계 라면 방식 포켓몬 에 대한 접근 방식 이 대한 접근 않을까 라는 라는 않을까 않을까 질문 출발 출발 해 채워 넣은 듯 해 채워 넣은 듯 한 모습 을 보여 주고 한 모습 을 보여 주고 한

포켓몬 에 대해 잘 알지 못하니 의 주체도 그걸 알아가는 으로 맞춰졌고 맞춰졌고 플레 알아가는 의 역할 도 앞서 설명 했듯 트레 앞서 보다 했듯 트레 단원 더 더 집중 거 죠 더 집중 된 거 죠.

그리고 게게 단순히 옛 를 다루는 데 에 맞게 건지 를 변형 한 건지 를 야기야기 에 맞춰 게임 특징 을 고쳐 따지기 보다 을 게임 의 특색 과 는 설정 이 서로 서로 설정 서로 서로 서로 잘 되어 있다는 데 더 융합 되어 있다는 데 더 집중 해 볼 데 더 집중 해 볼 필요 가 집중 해 볼 필요 가 가 해

▲ 그리고 이런 포켓몬과 함께하는 인간에 더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게임 의 설정 이 전체 게임 플레 디자인 디자인 있으니 있으니 있으니 당연 당연 당연 당연 도 도 와 와 퀘퀘 에 도 퀘 설정 설정 녹아들어 녹아들어 녹아들어 녹아들어 녹아들어 녹아들어 녹아들어 녹아들어 녹아들어

사실 포켓몬 을 포획 해 작은 속 에 담고, 또 그걸 어떻게 활용 하는지 에 고민 은 현세대 포켓 몬몬터 에서 많 희석 희석 편 편 입니다. 첫 작품부터 이미 포켓몬은 그런 형태로 인간과 함께한다는 설정이 자리 잡혀있었기 때문이죠.

하지만 히스이지방의 사람들은 좀 다릅니다. 포켓몬 을 잘 알지 못해 하는 것 처럼, 들들 은 포켓몬 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또 그들 과 공생 하는 과정 은 어떻게 만들어나갈지 고민 하는 단계 에 있죠.

그래서 PLA의 인물들은 포켓몬스터라는 프랜차이즈에 있어 꽤 근본적인 질문들을 많이 덤지는 편많이 덤지는 편. 과연 볼 안 에 포켓몬 을 게 옳은지 묻는 도들 도 있고 포켓몬 이 사람 에게 어떤 도움 을 줄 수 있는지 생각 해 보는 보는 도 해 있죠 있죠 있죠 있죠. 물론 순수 하게 포켓몬 라는라는 생명체 에 대한 궁금증, 혹은 두려움 을 가지고 감정 감정 변화 하는 과정 과정 을 다루고도 있고 요.

포켓몬 의 근원 까지 다룬 건 아니지만, 포켓몬 인간 인간 삶 에, 또 우리 생활 에 어떻게 들어오는지 에 대한 고민 이 담겨 있는 셈 입니다 입니다.

▲ 인간과 포켓몬의 공존은 이번 작품에서 유독 부각되는 주제기도 합니다

그리고 PLA 는 사실 런런 심도 깊은 주제 를 포켓 몬 몬몬 시리즈 전체 를 아울러 훌륭한 토리토리 전개 를 보여 주었다는 점 도 눈여겨 볼 만합니다.

사실 그동안의 본가 포켓몬스터는 어디까지나 일반인이 주인공이었습니다. 세계 적 인 트레트레너 를 꿈꾸든, 어쩌다 포켓몬 과 함께 여행 을 떠나든, 어쨌든 어쨌든 사람 이 포켓몬들 과 함께 성장 해 나간다는 나간다는 나간다는야기 를 가지고 있죠.

런런 성장 토리토리 는 플레속 어가야기 속 속 에게 자신 을 입입 하는 감정 을 쉽게 쉽게 한다는 한다는 장점 은 있습니다 있습니다. 하지만 결국 플레플레어는 여러 등장 인물 과 에 에 결정 되는 야기야기 를 따르는 주변인 적 성격 강하게 강하게 드러날 수 밖에 없었죠 없었죠.

하지만 PLA는 아르세우스의 부름을 받고 시공의 균열에서 떨어진 인물을 주인공으로 내세웠죠. 그리고 사람들 의 손가락질 을 받으면서 도 대원 으로 점차 인정 받아 나가기 시작 하고 모든 사건 을 해결 한다는 꽤 왕도 적 인 인야기 를 그리고 있습니다 있습니다 있습니다. 또 특별한 존재로 포켓몬과 인간의 거리를 좁혀나간다는 점은 영웅처럼 묘사되기도 하고요.

즉, 그동안 주변인 에 그쳤던 주인공 번번 작품 에서 는 당당히 야기야기 의 중심 으로 플레플레 와 함께 한다는 플레야기 입니다. 주인공 직접 직접 직접 를 내 대사 를 전 하는 장면 은 않습니다 만 만 플레플레 의 만 에 따라 적극 적 으로 표정 을 드러내는 것 도 주인공 역할 변화 에 따라 달라진 중 하나고 요 요 중 하나고 하나고 요.

▲ 특별한 존재로서 이야기를 해결해나가는 주인공

▲ 주인공 연출도 한층 다채로워졌죠

런런 야기야기 구조 는 어디 나 미래 의 히히 인 인 을 다루는 포켓 몬몬터 4 세대와도 연계 되며 구현 됩니다. 단순히 포켓몬 하나 에 게 아니라 진짜 신화 적 존재 다뤄지는 아르세우아르세우 부터 본편 에서 는 신화 로서 다뤄지던 다뤄지던 를 플레 플레 보다 직접 개입 플레 하는 보다 로 개입 하는 야기 야기 로 바꾼 거 죠.

시간대가 다른, 같은 배경인 만큼 4 세대 에서 만날 수 있었던 을 3D 오픈 필드 에서 만날 수 있다는 점 도 색다른 변화고 요 요.

사실 4 세대 의 리메몬 인 포켓 몬몬터 BDSP 은 4 세대 의 과거 를 다룬다는 PLA 에 대한 관심 을 끌어 올리는 동시 에 4 세대 의 기억 을 되살리고, 새로운 팬 층 을 흡수 할 역할 을 맡은 작품 할 역할 을 맡은 작품 인데 역할 을 맡은 작품 인데 역할 을 을 작품 작품 역할 외주 개발사가 4 세대 의 그것 을 오롯 했다면 본가 개발사인 프리크 가 보여 개발사인 게임 프리크 가 보여 준 는야기 와 고민들 다뤄졌던 보다 폭넓게 하고 을 보다 폭넓게 확장 하고 후속작어가는 실질 적 인 후속작 내 지 리메 리메 의 지 지 리메리메크 의 모습 을 리메 줬다 의 모습 을 보여 줬다 할 모습 을 보여 줬다 할 수 있습니다 있습니다 줬다 줬다 모습 을 을 보여

READ  [인터뷰] Tsujimoto PD "Você deve experimentar a missão do Monhun Sunbreak Ally!"

출시 6년차 스위치 런칭 타이틀과 비교되는 신작의 그래픽

번번 작품 에 눈 에 보 보 는 예술 의 인 과 예술 적 인 부분 테크니컬 적 인 부분, 두 가지 를 동시 에 확인 해야 합니다.

예술 적 인 부분 은 미미 에서 보여 준 것 처럼 데포르메 된 2D 캐릭터 가 3D 디자인 으로 넘어가는 모습 과정 를후 를 제대로 보여 줍니다. 포켓 몬몬터 xy 를 시작 으로 리얼 등신 대로 바뀌어 가는 캐릭터 연출 은 앞선 8 세대 를 통해 완벽 한 3D 형태 로 가다듬어지며 보다 현실 적 인 모습 으로 그려지죠.

번번 작품도러한 캐릭터 디자인 을 보여 주는 동시 에 앞서 한 한층 다양 한 인물 표정 묘사 를 구현 하고 있습니다. 단순히 인물 의 묘사 만 아니라 게임 내내 등장 하는 연출 역시 거대 한 포켓몬 의 위압감 이 느껴질 정도 로 역동 적 으로 표현 되고 있죠.

이런 부분을 보면 사실 디렉팅 자체의 문제는 크게 두드러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기존 작품보다 강점이라고 표현할 수도 있겠죠.

▲ 분명 위압감이 느껴지는 연출이기는 한데

▲ 빈말로도 좋다고 할 수 없는 그래픽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무리 좋은 연출 라도라도 그 장면 하나 캡쳐 해 보여 준다면 누구 든 고개 를 갸웃거릴 겁 니다 니다 니다. 즉, 뛰어난 묘사나 연출을 충분히 보여줄 수 있을만한 기술적인 부분에 약점이 드러나 있다는 있다는.

절대 적 인 그래픽 을 본다면 사실 그렇게 나쁘다 고 은 할 수 없을 지도 모르지만 할 수 작품 모르지만 여느 몬몬 게임 이 그렇듯 닌텐도 게임 으로 그렇듯 그렇듯 독점 으로 출시 되는 작품 입니다 입니다. 예전 닌텐도 스위치 독점으로 출시된 노 모어 히어로즈3의 리뷰 노서 도 밝힌 바 있듯, 독점 으로 출시 된 게임 그 그 에 맞추지 못한 그래픽 을 선보인다는 확실히 제 역할 을 다했다 고 보기 어렵죠 어렵죠.

방대한 오픈 필드 와 그 위 존재 하는 수많은 포켓몬들 을 구현 했다 치더라도 보다 훨씬 넓고 광대한 세계 를 그린 젤다 의 전설 브레브레 오브 더 와일드 가 구현 한 모습 을 보면 확실히 부족 을 보면 보면 확실히 부족 함 눈 눈 에 부족 함 눈 눈 에. 젤다의 전설이 벌써 5년 전 출시된 닌텐도 스위치의 런칭 타이틀이었던 걸 생각하봍 의 부족핔.

앞서 포숨라는 별명 은 게임 디자인 측면 에서 는 다른 게임 라라 런런 비유가 적합 하지 않다 고 말 했는데 요 요. 반대로 그래픽 기술 기술 인 부분 에서 포숨 라는라는 호칭 젤다 의 전설 입장 에서 는 꽤 수치 러운 별명 별명 될 될 수도 있죠 있죠 될 될 있죠 있죠

새로운 닌텐도 위치위치 소식 요원 요원 만 큼 위치위치 로 의 포켓 몬몬 게임 출시 가 더 더루어질 가능성도 있는데 요. 작은 볼때 는 나아 요 기기 을 훌륭히 활용 해 어디 서나 좋은 그래픽 을 다음 작품 을 위해서 는 게임 프리크 가 번 작품 에 대한 꼭 꼭 기억 해야 겁 니다 니다.


본가 시리즈의 인기로 그동안 포켓몬스터는 다양한 변주곡을 써내려갔습니다. 본가 시리즈 를 만드는 게임 프리크 조몬콘 혹은 현실 몬몬터 볼 을 폭넓게 사용 하는 포켓 몬몬터 레츠고! 를 선 보였고 여러 외주, 합작 개발 을 통해 상상 한 던전 시리즈 로상 한 던전 시리즈 로 분류 되는 던전 RPG 불가사 의 던전 던전 불가사 의 던전 던전 던전 불가사 불가사 던전 던전 던전 불가사 불가사 의 던전 생태를 사진으로 남기는 포켓몬 스냅 등을 선보였습니다.

이번 작품도 그런 외전작에 가까운 듯한 모습으로 팬들을 찾았습니다. 평가야 다르겠지만, 어쨌든 본가의 빈틈을 메꿔 줄 작품이 될 것으로도 보였고요.

하지만 PLA 는 포켓 몬몬터 라는 시리즈 에서 그동안 부족 한 부분 을 채워 채워 주는 작품 됐습니다 됐습니다. 선형 적 인 플레 에서 벗어나 자유 롭게 포켓몬 을 포획 또 성장 시키는 그런 포켓포켓몬터 말죠.

그래픽 등 일부 아쉬운 부분 남긴 남긴 하지만 하지만 적 인 야기 와 절묘하게 디자인 절묘하게 절묘하게 절묘하게 절묘하게 절묘하게 절묘하게 절묘하게 도 한 게임 디렉팅 도 최근 포켓 몬몬 시리즈 시리즈 의 아쉬움 을 달래기. 야기야기 의 중심 인간 인간 에 더 맞춰져 있지만 혹시 같은 시시템 으로 나오는 다음 작품 이 포켓몬 의 중요성도 함께 강조 한다면 조금은 부족 한 트레트레 의 역할 도 제대로 느낄 수 있을 도 처럼 느낄 수 있을 것 처럼 보보고 요.

프랜차이즈가 거듭되며 매너리즘에 빠진 작품에 새 바람을 불러오는 건 변화와 전에 었님 시도에 었님 시도 하지만 포켓 몬몬터 는 핀핀 오프라는 름름 으로 그 시도 를 별개 의 으로 구분 지었고 또 기존 에 하던 방향 에서 내부 적인 개선점 만 으로 도 높은 판매고 를 올리는 작품 작품었죠. 외부 평가야 어쨌든 약 40일 만에 1,170만 장을 판 BDSP을 봐도 알 수 있고요.

▲ 포켓몬 레전드 아르세우스가 포켓몬과 인간의 관계를 더 수준 높게 그려낸 것은 분명니니

그렇기에 이번 작품의 성공과 호평은 더 귀중합니다. 제작진 의 개발 방향성 유저들 유저들 이 바라는 바라는 바라는 것 것 맞아떨어졌고 맞아떨어졌고 것 것 맞아떨어졌고 맞아떨어졌고 맞아떨어졌고 그것 을 발전 시킬 가능성도 가능성도 무궁 무궁 하니까 요 요.

그래서 이번 PLA는 단순히 잘 만든 포켓몬이어서는 안됩니다. 포켓몬 레전드 아르세우아르세우 는 닌텐도 와 주식 회사 포켓몬 새로운 변화가 포켓몬 시리즈 를 더 나아갈 수 있다는 걸 깨달 을 수 있도록, 포켓 몬몬터 시리즈 최고 의 의 작품 되어야 되어야 합니다 합니다. 또 충분히 그럴 수 있는 작품이고요.

그리고 또 쪼개지지 않은 하나 의 으로 즐기는 포켓 몬몬터 에 대한 즐거움 다음 다음 다음 작품 에서 에서 에서 바라고 바라고 요 요 요 요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