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1억명 하루 식수인데”…물·전력 쏟아붓는 인공눈 논란

인공눈 신기술 환경비용 커…CNN “개최지 기후, 설상종목에 부적합”

지난 2일 동계올림픽 개최지 장자커우에서 인공눈을 뿌리는 스노건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 = 연합 뉴뉴) 의진의진 기자 = 베베징 동계 올림픽 올림픽 100% 인공눈 인공눈 에서 치러지면서 인공눈 환경 환경 미칠 악영향 에 우려가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있다.

5 일 미국 CNN 방송 에 따르면 번번 올림픽 에 제조 장비 를 독점 테크노알파인 은 테크노알파인 은 온난 화 탓 에 기온 높아지자 높아지자 인공 인공 을 높아지자 인공 제설 을 위한 신기술 을 도입 했다.

일반 적 으로 인공눈 생성 작업 영하 의 온도 가 중요 한 조건 며며, 대개 인공눈 을 뿌리는 장비인 노건노건 ‘에 주로 의존 해 왔다.

그런데 지구 온난 화 로 기온 높아지자 높아지자 높아지자 높아지자 하는 각종 장비들 개발 개발 돼 더욱 높은 기온 과 적은 강수량 에 도 인공눈 을 제조 수 인공눈 을 제조 할 있게 된 것 것다.

문제 는 는런 신기술 을 통한 인공눈 에너지 많 소모가 커 전력 많 많 필요 한 데다 물과 같은 자연 자원 소모량 도 큰 작업 작업라는 점 큰다.

테크노알파인 의 아시아 지역 담당자 마 마 기술 기술 기술 달린 달린 달린 달린 달린 달린 장비 장비 의 얼음 아주 정교 해진 것 으로 생각 하면 된다 “라며 그런데 그런데 일반 일반 와 는 는 출력 출력 매우 매우 강하다 출력 매우 매우 강하다 강하다 매우 매우 매우 강하다 강하다 매우 매우 강하다 강하다 매우 강하다 매우 강하다 매우 매우 매우 매우 강하다 강하다 매우 강하다 강하다 매우 매우 매우 매우 강하다 매우 매우 매우 매우 매우 매우 강하다 매우 매우 매우 매우 강하다 강하다 매우 매우 강하다

READ  Casa Branca Biden aceita cúpula com Putin por princípio

국제 올림픽 위원회 (COI) 에 따르면 따르면번 동계 올림픽 에 쓰일 만드는 만드는 데 4 천 900 만 갤런 (1 억 8 천 549 만 L) 의 물 필요 필요 한 것 으로 추산 필요 한 한 으로 으로 추산 된다.

는는 1 억명 에 달 하는 인구 가 동안 마실 마실 있는 규모 로 지구 온난 화 탓 에 전 세계 적 으로 담수량 줄어드는 줄어드는 추세 를 고려 하면 상당한 양 고려 고 상당한 CNN 은 지적 했다.

더욱 지구 기온 이 올라가고 있어 인공눈 생성 작업 에 필요 한 자원 의 양 점차 점차 점차 증가 만큼 환경 에 가 하는 부담 에 더 더 하는 부담 더 더 더 커지는 형국다.

마이어는 “날씨가 따뜻해질수록 (눈을 만들어내는 데) 명백히 더 많은 에너지가 필요다다” 고 말했 다다” 고 말했 다다”.

CNN 은 베베징 등 동계 올림픽 개최지 의 기후가 종목 을 펼치기 에 적합 하지 않아 같같 대량 의 인공눈 인공눈 필요 하게 됐다 고 지적 했다 했다.

알파인 키키 종목 이 진행 되는 옌칭, 바바애슬론 등 대부분 야외 종목 열리는 열리는 커우 지역 은 최근 겨울 가뭄 에 시달려 강설량 부족 부족 부족 부족 부족 부족 부족 부족 부족 부족다.

두 지역의 연평균 강설량은 가뭄이 없는 평년 수준에도 200㎜가량에 불과하다고 CNN은 전했다.

베베징 에서 도 야외 빅 에어 경기가 열리는데, 지난달 26 일 영국 러프버러 대학 연구 팀 분석 에 따르면 최근 30 년간 베베징 의 2 월 기온 은 대부분 영상 영상었다.

CNN 은 은번 올림픽 뿐 아니라 최근 전 세계 동계 계가 계가 지구 온난 화 기후 변동 에 좌우 되는 상황 을 피하려 하면서 인공눈 인공눈 심화 현상 심화 심화 심화 하고 심화 심화 심화 하고 하고 고 진단 했다.

READ  [국제]Forças ucranianas contra-atacam de diferentes lugares. Ocupado ajudando refugiados

pual07@yna.co.kr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