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심상정 선제타격 공방, 승자는? – 오마이뉴스

큰사진보기

윤석열 국민 의힘 대선 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가 3 일 방송 3 사 합동 초청 으로 열린 후보 후보 TV 토론 에서 윤 후보 의 선제 타격론 을 두고 날선 공방 을 펼쳤다.
ⓒ KBS 유튜브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윤석열 국민 의힘 대선 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 가 3 일 방송 3 사 합동 초청 으로 열린 후보 후보 TV 토론 에서 윤 후보 의 선제 타격론 을 두고 날선 공방 을 펼쳤다.

심 후보 가 “국민들 은 정치 초년생인 윤 후보 가 전쟁 가능성 을 거론 한 것 에 대해 매우 한 해 하고 있다” 고 하자 윤 후보 는 “민주당 정부 에서 만들어 놓은 국방 백서 에 도 놓은 국방 백서 에 도 3 축 체계 체계 체계 도 축 체계 체인 있다 있다. 문재인 대통령 도 정권 초기 에 킬체인 을 하라 한 바 있다 선제 타격인 킬체인 전쟁 전쟁 억지 하고 평화 를 위해 하는 것 것.

이 에 후보 는 “킬체인 은 여러 가지 실효성 있다 우리 우리 하면 북한 도 파멸 수 있다는 게 억지력 할 수 있다는 게 다 우리 의 킬체인 보다 는 우리 보복 능력 에 중점 을” 선제 타격 은 전쟁 으로 가는 것 것 전쟁 으로 가는 타격 타격 다다 선제 타격 타격 운운 자체가 전쟁하겠다는 선전포고와도 같다”고 비판했다.

윤 후보 역시 “핵 맞고 나서 보복 하면 뭐 하나” 며 “선제 타격 을 가동 할 때쯤 되면 사실상 전쟁 상태 라 봐야 한다” 고 맞받아쳤다 맞받아쳤다.

선제타격이란

 

그렇다면 두 후보 중 누구의 말이 더 진실에 가까울까. 먼저 ‘선제타격’이라는 개념이 무엇인지부터 살펴보자. 선제타격은 ‘한국형 3축 체계’의 일환이다. 한국형 3 축 체계 는 ▲ 북한 의 핵 미사일 발사 킬체인 를 선제 타격 킬체인 ▲ ▲ ▲ 미사일 발사 된 뒤 공중 에서 된 미사일 로 방어 하는 한국 형 미사 일 방어 한국 형 일 방어 (KAMD) ▲ 핵 미사일 로 공격 받은 뒤 가차 로 공격 받은 뒤 가차 없 보복 보복 응징보복(KMPR)으로 구성돼 있다.

2019 년 문재인 정부 는 한국형 3 축 체계 의 ‘핵 WMD (대량 살상무기) 대응 체계’ 로 바꾸고 킬체인 은 ‘전략 표적 타격’, 대량 응징 보복 은 ‘압도 적 대응’ 으로 그 명칭 을 바꾸고 킬체인 체계 와 대량 바꾸고 킬체인 체계 와 대량 대량 응징보복 체계를 포괄하는 개념으로 ‘전략적 타격체계’를 내세웠다. 이처럼 명칭은 바뀌었지만 내용에는 변함이 없다.

문재인 정부의 2021년 국방예산 중 핵 ·WMD 대응체계’에 쓰인 예산은 5조8070억원이다. 국방부 는 전략 표적 타격 능력, 즉 선제 타격 을 확보 하기 위해 백두 체계 능력 보강 위해 사업 체계 능력 보강 차 사업, 고고도 정찰 용무인 항공기 (Huav), 장보고-급 급 등 을 전력 화 하고 f-35a 텔텔 전투기, 장거리 공대지순항 미사일(TAURUS) 등을 도입해 핵심표적에 대한 정밀타격 능력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 역시 선제타격능력을 확보에 매진했다고 볼 수 있다.

또한 <2020 국방백서>에서는 ‘에서는 ‘에 “전방위 억제 및 대응을 억제를 “고 기술돼있다. 그러니 “민주당 정부 에서 만들어 국방 백서 에 도 3 축 체계, 선제 타격 킬체인 있다 있다” 는 윤 후보 의 주장 은 사실 사실다.

문 대통령도 2017년 선제타격 언급한 바 있어

 

큰사진보기
2017 년 8 월 28 일 문재인 대통령 은 국방부 업무 보고 에서 타격 을 포함 한 '3 축 체계' 추진 에 속도 를 내 라 주문 한 바 있다.

2017 년 8 월 28 일 문재인 대통령 은 국방부 보고 에서 선제 타격 을 포함 한 “3 축 체계” 추진 에 속도 를 내 라 주문 한 바 있다 있다.
ⓒ KBS 유튜브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그렇다면 “문재인 대통령도 선제타격을 차질없이 준비하라고 말ꖈ다” 는 윤 웄보의 주장은 사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대체로 사실이다.

문 대통령 은 지난 2017 년 8 월, “북한 의 핵과 미사일 개발 에 맞서 우리 도 비대칭 전력 을 한다 한다” 며 “킬 체인 등 ‘3 축 체계’ 추진 에 속도 를 내 라” 고 말 한 바 있다. 같은 해 6 월 에는 미국 CBS 와 의 인터뷰 에서 “선제 관련 해서 는 북한 의 위협 이 보다 급박해지면 그 단계 에서 논의 할 수 있는 문제 라고 본다” 며 선제 타격의 가능성도 언급 한 바 바 있다.

심상정 후보 의 “킬체인 보다 는 보복 능력 에 중점 을 둬야 주장 주장 주장 에” 핵 맞고 나서 보복 하면 뭐 하나 “윤 윤 후보 의 역시 일견 일리가 있다 있다. ‘압도 적 대응’ 으로 명칭 이 ‘대량 응징 보복 핵 핵 한 다음 에야 핵 을 파괴 에야 북한 을 신속히 파괴, 제압 하는 보복 개념 개념기 때문때문.

한편 심 후보가 “보복능력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말한 점은 아이러니하다. 현재 심 후보 의 김종대 정의당 전 의원 이 년 년 대해 대해 한국형 대량 응징 보복 의의 은 대량 응징 라는라는 목적 대량 부 라고 목적 과 목표가 상충 하는 개념 공격 상충 하는 개념 개념 개념 개념 고 고 비판 한 바 있기 때문 비판 한 바 있기 때문 때문다

이 처럼 양 후보 선제 타격론 을 둘러싼 공방 을 검토 결과 윤 후보 의 주장 이 대체 적 으로 사실 에 가까운 것 으로 보인다 보인다. 물론 선제타격이라는 단어가 주는 이미지가 과격한 부분이 없지 않다. 문 정부가 ‘전략 표적 타격’이라고 명칭을 바꾼 까닭도 그 때문이다.

하지만 그렇다해서 선제타격이 곧바로 전쟁선포는 아니다. 선제 타격의 효용성 나나 대선 후보 로서 지속 적 으로 타격 을 운운 하는 가벼움 을 비판 하는 것 몰라도 선제 타격 자체 가 그릇 됐다는 비판 은 설득력 떨어지는 떨어지는 것 것 떨어지는 떨어지는 떨어지는 떨어지는 떨어지는 보인다 보인다.

READ  Crise na Ucrânia: oitavo dia da invasão russa

Deixe um comentário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 Campos obrigatórios marcados 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