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 폭우에 지친 벤투호 반기는 쾌적한 UAE 두바이

대한민국 축구 대표 팀 황의조 가 26 일 오후 (현지 시간) 레바논 시돈 사 사사 시립 경기장 에서 27 일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A 조 7 차전’ 레바논 의 경기 를 앞두고 공식 훈련 을 갖고 있다 있다 훈련 을 갖고 있다. 26/01/2022/뉴스1 © Notícias1

벤투호가 시리아전이 열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 입성했다. 두바이는 폭설과 폭우로 지쳤던 벤투호를 쾌적한 날씨로 반겼다.

파울루 벤투 감독 이 끄는끄는 한국 축구 대표 팀 은 28 일 밤 (한국 시간) UAE 두바 두바 에서 에서 훈련 으로 여독 을 풀었다 풀었다.

대표 팀 은 지난 27 일 레바논 시돈 에서 레바 논 의 의 2022 국제 축구 연맹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A 조 7 차전 (1-0 승리) 을 을 치른 곧바로 곧바로 두바 두바 했다 곧바로 두바 두바 했다 했다.

벤투호는 레바논전 전후로 날씨 탓에 지칠 수밖에 없었다.

전지 훈련지인 터키 이스 탄불 에선 정세가 혼란 한 레바논 에 하는 시간 을 최소 화 하기 위해 베 늦췄는데 출국 일정 을 늦췄는데, 하필 을면 늦췄는데늦췄는데 에 때면 폭설 내리는 내리는 아닌 폭설 내리는 내리는 바람 바람 항공편 을 바람 바람 에 항공편 을 수정 수정 수정 수정 수정 급히 수정 수정 수정 수정 항공편 급히 수정 수정 .

레바논에 입성한 후에도 하늘은 벤투호를 계속 괴롭혔다. 경기 전날 단 한 번 밖에 할 수 없었던 훈련 때 폭우까지 내려 잔디 상태가 엉망이었다. 기온이 크게 내려가 컨디션을 관리하는 데도 어려움이 따랐다.

경기 당일에는 훼손된 잔디로 인해 정상적인 패스 플레이를 펼치기가 어려웠다.

27 일 오후 (현지 시간) 레바논 시돈 의 사 사 사 사 사 사 사 열린 예선 예선 예선 예선 예선 예선 예선 조 조 차전 대한민국과 의 경기 에서 1 대 0 승리 를 거 둔 대한민국 선수들 기쁨 기쁨 기쁨 나누고 있다 기쁨 기쁨 나누고 있다. 27.01.2022/뉴스1 © Notícias1

이제 벤투호는 2월1일 오후 11시 Emirados Árabes Unidos 두바이의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시리아를 상대로 최셅예선 8차상대로 최셅예선 8차최셅예선 8. 한국은 시리아전을 통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확정을 노린다.

READ  Ciência do Esporte "Análise de Força e Treinamento Mental", Equipe de Apoio aos Jogos Paralímpicos de Pequim

다행히 두바이는 쾌적하다. 한낮 기온은 25도이며, 현지시간으로 경기가 열리는 오후 6시에는 16~19도를 오간다.

폭우나 폭설 등 기상이변도 없다. 두바이 기상청은 한국과 시리아의 경기가 열리는 2월1일까지 화창한 날씨가 이어질 것이라고.

한국은 레바논전 승리로 승점 17을 기록, A조 2위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대표 팀 은 3 경기 를 남겨 놓은 상황서 3 위 UAE (승점 9) 와 는 승점 8 차로 10 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을 위한 9 부 능선 을 넘었다. 벤투 감독은 “끝까지 최선을 다해 조 1위 싸움을 펼칠 것” 이라며 시리아전 필승 의지를 다졌다.

(두바이(EAU)=뉴스1)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