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호’도 무섭지 않다…3회 연속 월드컵 진출 이룬 벨호의 힘

아시안컵서 호주 꺾고 4강 진출…사상 첫 우승 도전

콜린 벨 여자축구 대표팀 감독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 = 연합 뉴뉴) 장보인 기자 = 차근차근 힘 을 다져온 한국 여자 대표 대표 팀 3 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진출라는 쾌거 를 뤘다뤘다.

콜린 벨 (잉글랜드) 감독 이 끄는끄는 한국 여자 대표 팀 은 30 일 인도 푸네 의 시리 시브 차트라 파티 종합 운동장 에서 열린 호주 와 아시안컵 8 강전 에서 지소연 (첼시) 의 결승골 에 힘입어 1-0 으로 으로겼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1위인 호주는 이번 아시안컵에 출전한 팀 중 가장 순위가 높은 팀이다.

하지만 랭킹 18위 한국은 강호 앞에서 주눅 들지 않았다.

한국이 호주와 A매치에서 이긴 건 2010년 10월 피스퀸컵(2-1 승) 이후 처음이다. 이날로 한국의 호주전 역대 전적은 18경기 3승 2무 13패가 됐다.

쉽게 따낸 승리는 아니었다.

한국은 전반 볼 점유율에서 33%-67%로 밀렸고, 슈팅 개수에서도 2개(유효 슛 0개)-6개(유횄 슛 다.

전반 40분엔 조소현(토트넘)의 페널티킥 실축도 나왔다.

하지만 선수들 은 포기 하지 않고 호주 에 맞섰고, 결국 후반 42 분 지소연의 강한 오른발 슛 골대로 골대로 빨려 들어가면서 한 골 차 승리 를.

아시안컵 4강 진출 확정에 기뻐하는 한국 대표팀
아시안컵 4강 진출 확정에 기뻐하는 한국 대표팀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19년 10월 벨 첫 외국인 사령탑으로 부임한 뒤 한국 .

벨 감독은 항상 훈련할 때마다 ‘고강도’를 강조해왔다.

피지컬 측면에서 강한 팀들과의 대결에서 밀리지 않으려면 그만큼 선수들이 더 뛰어야만 했다.

초반에는 새로운 훈련 방식에 힘겨워하던 선수들도 2년이 넘는 시간을 함께하며 어느새 밸 열 넘는 시간을 함께하며 어느새 밸 열다.

힘을 갖춘 선수들은 점차 실전 경험을 통해 자신감도 얻었다.

한국 은 지난해 4 월 중국 과 2020 도쿄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 플레 오프 (PO) 에서 1, 2 차전 합계 3-4 로 패했지만, 선수들 은 끝 까지 투혼 을 발휘 하며 하며 해 볼 만 하다 하다 는 는 만 만 봤다 는 는 가능성 을 봤다 봤다.

READ  Park Sang Hyun de Game of Thrones vence o KPGA inaugural com um pássaro no buraco 18 (geral)

이어 지난해 10월에는 세계 랭킹 1위 미국과 두 차례 평가전에서 1무 1패를 거뒀다.

2차전에서 0-6으로 완패한 것은 뼈아프지만, 1차전에서 0-0으로 팽팽히 맞선 건 긍정적이었다.

내실 을 다진 벨 감독 은 번 아시안컵 하기 전 우리 우리 강한 팀 우리 는 선수들 선수들 선수들 선수들 선수들 모든 모든 모든 모든 모든 모든 경기 에서 기량 그게 해야 한다 한다 그게 그게 한다 년 년 동안 준비 한 일다 동안다 제제 일 일다 제제 선수들 일다 제제 선수들 을 경기장 에 제제 할 수 있는 것을 보여달라고 요청할 때”라며 자신 있게 말했다.

한국-호주 아시안컵 8강 경기 모습
한국-호주 아시안컵 8강 경기 모습

[대한축구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리고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2승 1무로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27일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일본과 1-1로 비겼다.

경기 시작 1분 만에 상대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40분 서지연(한수원)이 동젷볨을 ꧰트려 균형을 ꧰트려 균형을 턜지연(한수원).

한 차례 위기를 극복해 본 한국은 이날 호주전에서도 후반 공세를 높이며 마침내 승리를 따냈다.

벨 감독 은 경기 뒤 기자 에서 2 년 동안 많은 투자 를 해 왔다 많은 투자 는 강한 팀 을 길 길 때 가 됐는데 됐는데 오늘 오늘 그날 그날 그날 그날 었다 며 며 며 며 그날 드러냈다 며 며 며 만족감 을 드러냈다.

월드컵 본선 확정 확정 자신감 을 더욱 끌어 올린 한국 다음 달 3 일 대 만 – 필리핀 8 강전 승리 팀 과 준결승전 을 치른다.

역대 이 대회 최고 성적이 3위(2003년)인 한국의 목표는 사상 첫 아시안컵 우승이다.

boin@yna.co.kr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