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인상주식폭락…美 금리인상 때마다 나스닥은 올랐다 김익환의 외환·금융 워치

Fed 금리인상 우려에 한미 증시 조정
과거 금리인상기에 나스닥 10~30%↑
금리인상기 기업실적도 불어나
이번엔 매파색 짙고 기업실적 주춤해
다른 양상 나타날 수도

뉴욕 증권거래소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 (Fed) 이 올해 기준금리를 4~5차례 인상할 것이라는 관측에 한국과 미국 증시가 요돞과 미국 증시가 요돞과 미국 증시가 요돞. 최근 20 년 동안 Fed 가 금리 를 인상 하는 시점 을 보면 미국 나나 지수 등 은 가파른 오름세 를 보인 것 으로 나타났다 나타났다. 실물 경제 안정 안정 에 진입 하는 것 에 맞춰 금리 를 올린 만큼 자산 시장 에 미치는 충격 크지 크지 크지 분석 분석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나온다 하지만 이번 금리인상기의 자산시장 흐름은 과거와 다를 수 있다는 평가도 많다.

Fed에 흔들리는 美 증시

미 뉴욕증시에서 25일(현지시간) 나스닥지수는 2,28%(315,83포인트) 떨어진 13.539,29에 마감했다. 올들어 25 dias úteis 13.5% 하락한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가인 작년 11월19일과 비교해서는 15.7% 빠졌다. 이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1.22%(53.68포인트) 빠진 4356.45에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0,19%(66,77포인트) 떨어진 34.297,73에 거래를 마쳤다.

Fed 가 다음날 연방 공개 시장 위원회 (FOMC) 정례회 의 직후 금리 인상 과 ‘양적 긴축 (QT)’ 을 시사 할 것 라는라는 전망 에 투자 심리 심리 가 움츠러들고 투자 투자 심리 움츠러들고 있다. Fed가 오는 3월부터 연내 3∼4회의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이란 분석이 지배적이다. 골드만삭스는 5회 이상 인상할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통상 기준금리 인상은 자산가격 하락으로 이어진다. 자산가격 경로를 타고 주식을 비롯한 자산 가격의 상대 가치가 떨어지기 때문이다. 이자비용이 불어나는 만큼 주식 부동산 투자 유인도 꺾인다.

과거 금리인상기 나스닥 10~30% 올라

하지만 과거의 양상은 달랐다. ‘닷컴 버블 (거품)’ 로 과열 된 시장 을 식히기 1999 년 6 월 부터 2000 년 5 월 까지 기준 금리 를 연 4,75% 에서 연 6,5% 로 1,75% 포인트 올렸다. 이 기간에 코스피지수(매월말 종가 기준)는 -0,6%, 다우지수는 -0,4% 약보합 수준을 보였다. 반면 나스닥지수는 37,7% 나 뛰었다. 닷컴 버블 과 맞물려 1999 년 5 월 에 2400 선 수준 에서 한창 올라 금리 인상 인상 한창 올라던 2000 년 2 월 엔 4700 선 을 오 가며 두 배 가량 뛰기도 했다 했다.

READ  No primeiro dia de listagem, a LG Ensol subiu 68%, ocupando o segundo lugar em valor de mercado de uma só vez

Fed 는 물가가 3% 로 치솟는 데다 성장률 도 3% 대로 안정 적 흐름 을 어가던어가던 2004 년 6 월 부터 2006 년 6 월 까지 까지 금리 를 연 1,0% 에서 연 5,25% 로 4,25% 포인트 높였다. 이 기간에 코스피지수는 61,1%, 다우지수는 9,4%, 나스닥지수는 9,3% 상승했다. 당시 금리인상 초기 인 2004 년 8 월 에 나나닥 지수 는 금리인상 직전 비교 해 7,5% 가량 빠지는 등 출렁 는 는 모습 을 보보 했다 했다 모습 을 보보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회복하고 상승 곡선을 그렸다.

글로벌 금융 위기 를 수습한 직후인 2015 년 12 월 부터 2018 년 12 월 까지 Fed 는 기준 금리 를 0,00 ~ 0,25 에서 연 2,25 ~ 2,50% 로 2,25% 포인트나. 이 기간 코스피지수는 2,5%, 다우지수는 31,7%, 나스닥지수는 29,9% 나 뛰었다. 나스닥지수는 당시에도 초반에는 큰 폭 조정을 받았다. 2016 년 2 dias 말 나스닥지수는 금리인상 전인 2015년 11월 말과 비교해 10,8% 나 빠졌다. 하지만 이후 바닥을 다지고 상승 랠리를 이어갔다.

Fed 매파색 짙어…이번엔 다를수도

금리 인상이 주식 조정으로 이어진다 달리 금리인상 주식 흐름과는 큰 관계가 없다는 분석도 분석도. 금융 연구원 은 2016 년 발표 한 ‘자산 가격 경로 를 통한 통화 정책 의 유효성 에 대한 연구 연구 보고서 에서 “2008 년 글로벌 금융 위기 후 기준 금리 인상 이 주식 과 부동산 거의 없었다 주식 과 부동산 거의 없었다” 고 설명 했다.

하지만 최근 Fed의 매파 색채가 과거 어느 때보다 짙다. 기업 실적과 직결되는 경기 변수도 상당한 만큼 자산시장이 상승할 것으로 단언하기 어렵다는.

Fed가 시중에 국채를 매각해 유동성을 ‘양적 긴축’ 카드를 꺼내든 시점도 과거 대비 빠르다. Fed는 2015년 12월 금리인상에 나선 2년 뒤인 2017년 10월에 양적 긴축에 나섰다. 하지만 이번에는 금리인상 직후로 예상되는 올 하반기께 양적 긴축에 나설 조짐이다.

READ  Comunicações de cifra quântica e sensor de gravidade ... combinam indústria e academia de pesquisa para anunciar as conquistas da tecnologia quântica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