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인하에도 中 금융시장은 갈지자…증시 하락, 위안화는 강세

잇단 유동성 공급에도 경기둔화 우려에 시장 불안 커져

상하이지수 3,2% 하락…위안화 3년8개월만에 최고치

20일 중국 광시좡족자치구 난닝시에서 방역인력들이 열차 외장을 소독하고 있다. /신화연합뉴스

중국 두 두 두 연속 금리 인하 를 단행 하면서 에 유동성 을 공급 함 에 도 중국 내 가 가 하고 위안 화 가치는 상승 하는 모습 을 보을고 있다. 경기 둔화 우려 에 투자 심리 악화 되는 것 과 함께 중국 당국 수출 수출 에 치중 하면서 달러 공급 넘치는 넘치는 것 위안 위안 화 강세로 위안어지고 있다 있다.

21일 중국 상하이증권거래소의 벤치마크 지수인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일 대비 0,91% 하락한 3.522,52. 지난 19일부터 사흘째 하락세다. 상하이 지수는 올해 들어서 누적으로 3,22% 하락했다.

중국 인민은행이 전일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을 두 달 연속 인하했다. 시장에 유동성이 늘어나고 증시에도 우호적인 영향을 줌에도 주가는 오히려 하락한 것이다.

앞서 17 일 공개 된 지난해 4 분기 중국 경제 성장률 이 4,0% 에 그치면서 경기 둔화가 완연 한 것 투자 투자 심리 위축 으로 나타났다는 나타났다는 것다. 지난해 12월 소매판매 증가율이 전년동기 대비 1.7% 에 그치는 등 소비둔화세가 악화 되고 있다. 코로나 19 대응 을 위한 ‘제로 코로나’ 봉쇄 가 강화 되면서 중국 은 올해 5% 성장도 쉽지 않을 것 나오고 있다 전망 나오고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위안화도 이상 현상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 일 인민 은행 고시 고시 달러 대비 위안 화 기준 환율 은 6.3485 위안 을 기록 하면서 지난 2018 년 5 월 월후 3 년 8 개월 만 에 최저로 떨어졌다. 위안화 환율이 떨어졌다는 것은 가치가 올라갔다는 것이다.

마찬가지로 유동성 공급은 위안화 가치를 떨어뜨릴 수 있는 데 거꾸로 가치가 올라가고 있는 것. 달러당 위안화는 21일 6.3492위안으로 소폭 올라갔다. 위안 화 의 초강세 에 코로나 19 팬 데믹 상황 에서 중국 상품 수출 늘어나고 늘어나고 늘어나고 늘어나고 으로 으로 으로 으로 위안 가치 가치 올리는 것 으로 것 으로 보고 있다 으로 것 것 보고 있다. 중국의 지난해 무역흑자는 6,764억 달러로 사상 최대였다.

READ  1 em cada 3 postos de gasolina de Daegu supera gasolina e leite em 'preços de diesel'

중국 정부로서는 외화예금 지급준비율을 인상하는 등 위안화 초강세를 막기 위해 애쓰고 있다. 위안화 강세가 그나마 경제동력인 수출경쟁력을 훼손시킬 것으로 우려하기 때문이다.

미국이 이르면 3월부터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중국 금융시장도 긴장하고 융시장도 긴장하고. 미중 금리차 가 확대 되면서 그렇지 부진한 증시 침체 를 가속 화 시키고 외환 시장도 놓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은 지난 17 일 다보다보포럼 화상 기조 연설 에서 만약 만약 선진국 이 통화 정책 에서 급제동 을 걸거나 급전환 을 한다면 개발 도상국 에 심각한 부정 적 파급 효과 가 나타날 수 있다 있다 고 고 고 했는데 했는데런 영향 영향 중국 이 가장 먼저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켄청 미즈호 은행 아시아 수석 전략 가는 “미국 의 빠른 긴축 이 중국 의 좁히고 위안 화 를 평가 절하 위험 에 노출 시킬 노출 시킬 있다 있다” 고 고 말 했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