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도개공, “3200억 초과이익 배당” 제안한 사업자에 ‘0점’ 줬다[법조 Zoom In/대장동 재판 따라잡기④]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및 의혹과 관련해 관련해 1.10. 이 사건 은 당시 시장 었던었던 더불어 민주당 재명재명 대선 후보 가 대권 도전 에 나서면서 본격 적 인 의혹 불거졌습니다 불거졌습니다. 동아 일보 법조 팀 은 대선 결과 와 관계 없 사건 에 대한 기록 을 역사 에 위해 매주 매주 되는 재판 을 토요일 토요일 연재 합니다 합니다. 이와 함께 여전히 풀리지 않은 남은 의혹들에 대한 취재도 이어갈 계획입니다.》

4일 서울중앙지법에선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및 로비 의혹 관련된 4번째 공판이 열련된 공판이 열련된 공판이 열련된 공판이 열련된 공판이.

날날 재판 에선 대장동 사업 공모 에 응했던 메리츠 증권 컨소시엄 관계자 가 당시 성남 개발 공사 에 초과 초과 배당 배당 을 제안 내용 등 을 을 계획서 에 담았으나 심사 에서 탈락 했다 고 내용 화제 화제 화제 가 됐습니다 됐습니다. 대장동 사업 에는 에는 메리츠 컨소시엄, 하나 은행 컨소시엄 (성남 의 뜰), 산업 은행 컨소시엄 등 세 곳 응모 응모 아시다시피 화천 대유 자산 관리 (화천 대유 대유) 가 참여 참여 한 하나 은행 컨소시엄 한 사업자 은행 은행 컨소시엄 사업자 사업자 로 컨소시엄 됐습니다 사업자 사업자 사업자 됐습니다 됐습니다

화천 대유 측 은 결과 으로 성남 도시 개발 공사 측 의 유착 을 통해 초과 익익 환수 조항 을 배제 함 으로써 막대한익 을 가져 갔습니다 갔습니다 을 가져 갔습니다. 역사 에 가정 은 만약 만약 증권 증권 대장동 대장동 로 선정 됐다면 지금 처럼 관계자들 이 재판 을 받는 일 은 없었을 것 입니다 입니다.

초과이익 배당 등 제안했는데도 ‘0점’ 받은 메리츠

서울 중앙지법 형사합의 22 부 (양철 한 부장 판사) 는 4 일 유동규 전 성남 도시 공사 사장 직무 대리 와 화천 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남욱 변호사, 정민용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 의 5 회 공판 에서 메리츠 증권 직원 서모 씨 를 를 증권 직원 씨 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습니다. 메리츠 증권 은 2015 년 당시 성남 도시 개발 공사가 공모한 대장동 개발 에 컨소시엄 을 꾸려 응모 했고 서 씨 는 이 과정 에서 실무 를 담당 했습니다 했습니다.

READ  'Falha na aquisição da Ssangyong Motor' Edison EV opinião de auditoria 'reprovada' e crise de fechamento :: Jornal Gyeongnam

검찰 은날 서 씨 에게 메리츠 증권 컨소시엄 대장동 사업 에 응모 하면서 냈던 사업 계획서 에 예상 순 순 계획서 예상 순 순 을 지분 지분 비율 원 을 에 비율 에 따라 에 배분 배분 하는 을 제안 했던 했던유 를 설명 했던 달라 를 를 설명 해 달라 고 를 설명 해 달라 고 했습니다 이 에 서 씨 는 “공사가 큐 큐 에 (Q & A) 자료 에 공사 의 익익 확정 확정 고 고 돼 있었다 고 고 돼 저희 저희 저희 공사가 필요 하지 않다 고 해도 잘 보 않다 마음 해도 잘 보 마음 마음 에서 선택 적 옵션을 드릴 수 선택 적 옵션을 드릴 수 했던 것”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검찰 이 “사업자 선정 에 유리 고지 를 차지 하기 위해 옵션을 제시 한 것 인가 재차 재차 묻자 서 씨 는” 그렇다 그렇다 답 답 답 했습니다 했습니다 했습니다.

메리츠 증권 컨소시엄 은 렇게렇게 초과 익익 을 성남 도시 공사 공사 에 배분 하는 을 을 했음 대상자 에 우선 협상 대상자 로 선정 되지 못했고 결국 화천 대유가 한 하나 은행 컨소시엄 컨소시엄 우선 우선 컨소시엄 컨소시엄 우선 우선 우선 대상자 가 됐습니다 됐습니다. 김 씨 등 화천 대유 측 유 전 사장 직무 대리 등 향후 향후 대장동 개발 익익 을 대장동 로 약속 한 뒤 화천 대유가 사업자 뒤 선정 되도록 에서 일방 선정 으로 평가 대유 일방 적 으로 화천 대유 에 에 높은 를 를 에 높은 점수 를 줬기 때문 입니다 입니다

이 에 따라 메리츠 증권 컨소시엄 우선 협상 대상자 선정 심사 에서 상대 평가 항목인 프로젝트 회사 설립 및 운영 계획 등 항목 에서 0 점 을 받았습니다. 대장동 사업 지침서 에 따르면 평가 와 관련 한 내용 을 사업 계획서 에 누락 경우 에 만 0 점 을 주게 되는데, 메리츠 증권 컨소시엄 은 관련 내용 을 계획서 에 담고도 0 점 을 받은 겁 니다 니다.

READ  A tendência de baixa do Kospi continua em junho... Expectativas do mercado de ações de recuperação no curto prazo

화천대유 측 ‘무이자 자금 조달’… “신문에 날 일”

메리츠 증권 측 은 평가 평가 높은 점수 를 받기 위해 사업 자금 조달 금리 2,49% 로 낮춰 사업 자금 을 원활 하게 하겠다는 내용 의 사업 계획서 를 작성 했다 했다. 서 씨는 “저희 생각은 점수를 가장 많이 받을 수 있는 금리제안이었다. 굉장히 공격 적 고고 금융금융 저렇게 저렇게 없을 없을 없을 굉장히 굉장히 굉장히 굉장히 굉장히 타 타 타 타 것 것 것 것 저희 저희 배점 잘 받기 위해 그렇게 제시 했다 고 고 고 했습니다 했습니다. 하지만 그런데 도 화천 대유 측 측 은 5600 억 원 을 무 제공 제공 하겠다는 비현실 비현실 인 내용 의 사업 계획서 를 포함 시켰고 내용 내용 은 결국 결국행 되지 되지 결국 결국 되지 되지 못한 것 으로 나타났습니다. 서 씨 는 화천 대유 측 의 무무자 제공 대해 “화천 대유 법인 은 신생법인 자산 없는데 없는데 없는데 담보가 뭐 가 있겠냐” (무무자 제공 은) 불가 하다 하다. 신문에 날 일”이라고 말했다.

검찰 은 성남 성남 개발 공사 전략 사업 팀 에 근무 정민용 변호사 와 김문기 성남도 개공 개발 팀장 팀장 유 전 직무대리 의 지시로 하나 은행 컨소시엄 에 높은 점수 를 몰아 주고 메리츠 증권 과 산업 은행 메리츠 증권 산업 산업 은행 컨소시엄 에 0 점 을 준 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검찰 은 유 유 직무 대리 가 민간 사업자 인 을 몰아 주기 위해 성남도 개공 직원들 의 의견도 성남도 한 채 민간 사업자 의 초과익 을 의 초과 방안익 을 환수 하는 방안 을 마련 하지 않았고 을 마련 하지 않았고, 그 결과 김 씨 등 등 막대한 막대한 씨 등 이 막대한 막대한 막대한익 을 취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READ  Medi: GATE NEWS Pfizer adquire Biohaven por US$ 11,6 bilhões ... visando ativamente o mercado de enxaqueca

날날 재판 에는 대장동 사업 응모자들 평가 하는 외부 심의 위원 을 맡았던 박모 변호사도 증인 으로 출석 했습니다. 박 변호사 는 도시 개발 재무나 재무 관련 업무 경력 등 은 없었지만 경기 지방 추천 으로 심사 심사 참여 했다 고 했습니다.

그런데 도 그 역시 화천 대유가 한 하나 은행 컨소시엄 에 가장 높은 점수 를 준 것 으로 나타났습니다. 이 에 박 박 변호사 당시 사 사 사 사 컨소시엄 컨소시엄 가장 가장 가장 잘 했다는 공감대가 됐다 됐다 했다는 며 다른 다른 다른 의 의견 에 어느 정도 영향 을 같다 같다 같다 고 고 증언 증언 증언 했습니다. 심사 에 한 다른 위원 중 누군 가 가 사업 대한 설명 과 PT 등 하면서 화천 대유 측 에 높은 점수 를 주도록 분위기 를 주도 했다는 의미 입니다 입니다.

검찰 은 부위원 으로 참여 한 정민용 변호사 분위기 김문기 등 한 분위기 분위기 를 한 한 것 아닌지 의심 있지만 그 는 는 적 으로 누가 어떤 구체 을 냈는지 누가 어떤 의견 냈는지 냈는지 하나 은행 컨소시엄 긍정 적 인 의견 을 제시 한 누군지 등 을 제시 한 누군지 등 에 관해 한 누군지 에 관해 “잘 기억 나지 않는다 했습니다.

다음 재판은 14일 진행됩니다. 정영학 회계사 의 측근 으로 성남 개발 공사 전략 사업 실장 으로 근무 한 김민걸 회계사 등 증인 증인 으로 출석 할 예정 입니다 입니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