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꾸 깜빡하는 김 부장… ‘공진단’으로 뇌 건강 깨우자

게티이미지코리아
이제균 대구자생한방병원 병원장

《#’아뿔싸!’ 주요 임원인 박 전무(58) 딸의 결혼식을 지나쳐버렸다. 주변인의 대소사라면 놓치지 않았던 김 부장(51)이 정초부터 깜빡 잊어버렸다. 나이가 50을 넘어가니 기억력도 예전만큼 못한 것을 느낀다. 신입사원의 이름도 수 차례 들어야 기억해낼 정도다. 뇌 건강을 진즉 챙기지 못한 점이 못내 아쉽다. 초록 검색창에 ‘뇌건강에 좋은 것’을 검색해본다. 여러 운동법부터 음식 등이 나온다. 다 아는 내용이다. 관련 영양제도 찾아보지만 너무 많아서 선택하기가 어렵다. 그중에서 공진단에 대한 뉴스가 눈에 띈다. 기억력 증진은 물론이고 면역력까지 높이는 효과가 과학적으로 입증됐다고 한다. 가심비를 꼼꼼히 따져가며 한번 복용해보기로 마음을 먹는다.

어제 점심에 뭘 먹었는지 기억해 보자. 단박에 떠오르지 않는 경우가 많다. 특히 50대를 넘긴 중년들이라면 비슷한 경험이 적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기억력이 떨어졌다고 너무 낙심할 필요는 없다. 노화에 따른 기억력 저하는 당연한 일이다. 나이가 들수록 우리 뇌의 용적은 줄어들고 신경세포 수도 감소한다. 내가 나이를 먹는 만큼 뇌도 늙어간다.

다행스럽게도 허리디스크처럼 관리만 잘하면 뇌 건강을 지킬 수 있다. 일례로 가벼운 유산소 운동은 뇌의 신경세포 생성을 돕는다. 실제 국내외 동물 실험들을 살펴보면 운동을 꾸준히 한 생쥐는 그렇지 않은 쥐댴 다 학습능력않은 쥐댴 다 학습능력않은 쥐댴 다 학습능력습능력읋 냀 겙습능력읋 냀 겙습능력읋 쥐댴다 학습능력읋. 뇌세포를 파괴하는 술과 담배 등을 멀리하는 노력도 기울이면 좋다. 조금은 뻔한 이야기다.

다시 김 부장의 얘기로 돌아가 보자. 김 부장은 운동이나 음식 외에 두뇌 건강에 좋은 영양제를 찾아보기도 했다. 실제 기억력과 집중력 등에 좋다는 영양제는 수십 가지에 달한다. 물론 한의학에도 뇌 건강을 지켜주는 보약이 있다. 바로 황제의 보약으로도 불리는 ‘공진단’이다.

공진단은 녹용, 당귀, 산수유 등을 배합해 환 형태로 빚어낸 보약이다. 피로해소는 물론이고 면역력 증진과 기억력 개선 등 뇌 기능 회복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김 부장 처럼 건망증 (경도 인지 장애) 이 심해지고 심해지고 생활 에 지친 40 직장 대 중년 남성들 에게 좋은 선택지 가운데 하나 다 다.

READ  MetaAI-Universidade de Austin, Texas, modelo de inteligência artificial de síntese de áudio de código aberto para Metaverse AR/VR

특히 최근 에는 공진단의 뇌 신경 재생 효과 기전 을 밝힌 연구 논문 발표 발표 효능 에 대한 과학 적 인 신뢰성신뢰성 더욱 더욱 했다 했다. 자생 한방 병원 척추 관절 연구소 가 11 월 Sci (E) 급 국제 학술지 ‘nutrientes’ 에 게재 한 연구 논문 에 따르면 자생 공진단 뇌 뇌 세포 보호 및 재생 에 영향 을 영향 을 주는 영향 을 영향 을 주는 것 으로.

연구 에 따르면 공진단은 노화 를 하는 장수 유전자 시르투인 1 ‘을 활성 화 해 신경 세포 의 생존력 과 재생력 을 높높는 것 으로 나타났다. 또 공진단의 항산화 작용과 뇌 신경세포 DNA 손상 예방 효과 등도 추가적으로 확인됐다.

50대를 기점으로 자꾸 무언가를 까먹는 사람이 많아진다. 실제 건강 보험 심사 평가원 에 따르면 지난해 50 대 건망증 남성 환자 는 5491 명 으로 40 대 (927 명) 에서 6 배 가량 가장 급격히 증가 했다. 여성은 더 심각하다. 50 대 여성 환자의 경우 1 만6632 명으로 40 대(1990 명) 보다 8 배 넘게 늘어났다.

50대를 넘어서 오래도록 건강하게 생활하려면 척추 관절만 신경 쓸 게 아니라 뇌 걕강도 챙겨야 뇌 걕강도 챙겨야 챙겨야. 참으로 챙길 게 많은 나이다. 오래 사용 해 무뎌진 부엌 칼 날 을 갈아 새것 처럼 예리 하게 만들 듯 뇌도 둔해지지 않도록 관리 에 나서야 할 때다.

이제균 대구자생한방병원 병원장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