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표 “아들 정지웅 서울대 보낸 비결? 믿고 기다려줬을뿐”

정은표 아들 정지웅/정은표 인스타그램 © 뉴스1

배우 정은표가 아들 정지웅군이 서울대학교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알려 화제가 되고 있다. 정은표 는 아들 을 서울대 에 소감 에 대해 조심 럽게럽게 에 그리고 그간 그간 해 해 온 과정 등 대해 대해 한 한 마음 더 더 한야기 했다.

정은표 는 4 일 오후 뉴뉴 1 과 의 통화 에서 많은 를 받고 있는 데 대해 “가족들, 지인들 이 많 많 축하 해 주고 있다” 며 멋쩍어 했다. 그 는 어어 정지정지 수능 수능 수능후 서울대 합격 을 목표로 하게 질문 에 “모든 아 아 가 나오기 그렇지만 그렇지만 가 나오기 전 엔 불안 하다” 며 “서울대 를 목표로 하겠다는 건 아니었다” 고 답 답 했다 했다.

정은표 는 “하다 보니 점수 가 잘 나와서 다행 것 인데 어느 된 것 인데 어느 대학 을 가야겠다 는 목표가 있었던 것 은 며 며 며 며 서울대 서울대 서울대 좋겠지만 서울대 를 목표로 한 것 은 아니었고 아 가 은 아니었고 아니었고 아 가 가 최선 최선 을 다하겠다고 했었다, 그 최선을 다한 과정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정은표 인스타그램 © 뉴스1

과거 정지웅군은 SBS ‘붕어빵’ 외에도 여러 방송에 출연한 적이 있다. 당시 그는 IQ 169의 영재라는 사실로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이 에 대해 정은표 는 아들 영재 였지만 그 누구 보다 노력 해 온 과정 있었다 있었다 고 고백 고백 하기 하기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그 는 “머리 가 게 도움 은 되겠지만 머리 가 좋다 고 공부 아니다” 라며 “지웅지웅가 잠도 못 자고 노력 해 온 시간들 있는데 있는데 해 온 시간들 있는데 그런 것 도 봐 주셨으면 좋겠다 것 도 봐 주셨으면 좋겠다 것 도 봐 좋겠다 좋겠다 도 봐 주셨으면 좋겠다 도 도 봐 좋겠다 좋겠다 도 봐 주셨으면 좋겠다 좋겠다 남들 보다 좋겠다 좋겠다 좋겠다 남들 주셨으면 좋겠다 좋겠다 도 보다 공부 좋겠다 좋겠다 도 보다 공부 좋겠다 한눈 안 팔고 공부만 열심히 했다”고 돌이켰다.

READ  “Jeon Hyun-moo ♥” Lee Hye-Seong “Fui para a Universidade Nacional de Seul, comi uma refeição por dia e estudei... Ganhei 35 kg”

자녀를 서울대에 보낼 수 있었던 비결에 대한 답도 전했다. 정은표 는 “가족들은 온전히 지웅 지웅 를” 며 “기다려 주는 것 밖에 없었다, 그게 가장 큰 힘 되지 되지 않았을까” 라고 답 답 했다. 어어 “본인 스 하는 하는 아 아 기 때문 에 가족들은 지웅 를 믿고 응원 해 주고 맛있는 밥 도 해 주고 분위기 를 좋게 것, 그것 밖에 없다” 고 말 했다. 또 그 는 “저희 가족 사 사사가 너무 좋다” 며 “너무 고마운 건 입시 준비 하는 동안 지웅 지웅 엄마 아빠 와 다투거나 얼굴 을 붉힌 그런 일 이 없었다 없었다 그런 일 일 없었다 없었다 없었다 서로 서로 안아 주고 응원 했고 지웅 지웅 는 했고 했고 지웅 지웅 는 는 스 스 는 는 는 는 , 그게 대견하다”고 고백했다.

끝으로 정은표는 아들 지웅군에게 해주고 싶은 말도 전했다. 그는 “뭘 해도 좋으니까 스스로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말로 감동을 더했다. 또 정은표 는 “지금 고민 많은 많은 많은 시기” 며 “어떤 인생 을 살아갈지 최근 에 도 물어보긴 했지만 자기 도 모르겠다 고 해서 좀 더 대학 생활 하면서 공부도 열심히 하면서 스 공부도 뭘 하면서 스 차차 뭘 할지 차차 확신 을 가졌으면 좋겠다 차차 확신 을 가졌으면 좋겠다 차차 확신 을 가졌으면 아들이 뭘 할지 궁금하긴 하지만 기다려주는 게 아빠로서 보여줘야 할 모습이지 않을까 싶다”고 을까 싶다”

한편 정은표 는 지난 3 일 자신 의 인인타 그램 을 통해 정지웅군 의 합격증 사진 과 함께 정지 웅군 이 작성 한 글 을 공개 했다 했다. 정지 웅군 은 글 에서 고등 학교 3 학년 되던 되던 겨울 을 회상 하며 “대로대로 는 절대 원 하는 대학 은 못 싶어 정시 정시 를 시작 했다, 1 년 동안 수능 공부 를 하면서 참 힘들었다” 고 털어놨다 털어놨다.

정은표 인스타그램 © 뉴스1

그 는 어어 “모의 고사 성적 은 항상 그대로 인 듯 하고 수시를 후회 안 역시 가 하는 하는 자주 들었다 들었다” 며 “수능 며 하루 하루 만 결정 되는 하루 만 에 결정 되는 불확실한 전형 라는 것 도 무서웠지만 전형 것 것 도 무서웠지만 친구들 과 것 도 무서웠지만 친구들 것 것 도 무서웠지만 친구들 가장 저를 불안하게 만들지 않았나 싶었다”는 심경도 전했다.

READ  Despesas totais do hotel por apenas um ano 5,4 bilhões de won... jo sumi 360 de 365 dias para todos os funcionários do hotel

정지 웅군 은 자신 을 믿는 밖에 없었다며 그나마 다행인 건 부모님 과 주변 선생님들 저 저 저 를 저 저 를 를 주셨기 때문 에, 혼자 만 의 짐을 지고 걸어온 느낌 은 들지 않았던 같다 같다 같다 같다 고 고 회상 회상 했다 했다 그러면서 “수능 을 보면서 는 막상 떨리지 않았다 않았다 새하얘져서 새하얘져서 그런지 정말 아무런 생각 없 문제 만 풀어 냈던 것 같다” 고도 기억 했다 했다.

또 정지 웅군 은 “렇게렇게 최종 적 인 결과 가 나왔는데 나왔는데 그래도 에 에 저 를 믿은믿은 기는기는 도박 었던었던 것 같다” 고 그간 의 과정 에 대해 정리 했다. 어어 그 는 “진짜 1 년 을 통째로 갈아넣은 완벽 한 올인 며 며” 저 를 믿어 주신 분들 에게 정말 감사 하다는 말씀 을 드리고 싶다, 모두 사랑 합니다 “라고 적었다 적었다.

(서울=뉴스1)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