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 국제 : 뉴스 : 한겨레

서빙 로봇이 1월29일 중국 베이징 메인미디어센터(MMC) 구내식당에서 음식을 나르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링링은 ‘청량하다, 시원하다’는 뜻의 중국말로, 소리가 깨끗하게 잘 들리는 모양을 의미니다. 동음이의어 가운데는 ‘춥다, 얼음이 두껍게 얼다’라는 뜻의 말도 있습니다. 선수들의 거친 숨소리부터 올림픽에 대한 우려 섞인 목소리까지, 베이징 현장에서 생습하게 전하게 전한 생생하게 전한 생생하게.

올림픽도 결국 밥심이다. 최고 의 컨디션 을 유지 해야 하는 선수들 물론 물론, 자원 봉사자 와 기자들 에게 도 먹는 문제 는 중요 하다. 특히 올림픽은 대부분 ‘물 건너’에서 열리기 때문에, 음식이 입에 맞지 않으 고생이다. 이번 대회는 폐쇄 루프로 대회 참가자와 외부를 완전히 분리했기에 더욱 그렇다. 배달음식도, 폐쇄 루프를 넘을 수는 없기 때문이다. 중국은 음식이 맛있기로 소문난 곳이다. 더욱이 메인 미디어센터(MMC) 그런데 벌써부터 참가자들의 불만이 심상치 않다. 폐쇄 루프 안 에서 옴짝달싹 못 해서 선택권 사실상 사실상 없는데, 가격 은 비싸고 음식 맛은 떨어지기 때문 때문다. 오죽하면 지난여름 도쿄올림픽 때 경기장 곳곳에 놓여있던 땅콩샌드위치마저 간절할까.

조리 로봇이 1월29일 베이징 메인 미디어센터 구내식당에서 음식을 만들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조리 로봇이 1월29일 베이징 메인 미디어센터 구내식당에서 음식을 만들고 있다. 베이징/연합뉴스

백문이 불여일견, 아니 ‘불여일식’이다. 3일 화제의 메인 미디어센터 식당을 직접 찾았다. 조금 이른 오후 4시쯤이어서, 대부분의 음식은 주문할 수 없었다. 돼지고기덮밥을 55위안(약 1만원) 주고 구매했다. 영수증 에 붙은 큐아르 (QR) 코드 를 센서 에 갖다 대자, 로봇 검은색 검은색 뚝배기 에 담긴 음식 을 옮겨 줬다. 음식을 바로 받아볼 수 있는 점은 간편했다. 이 돼지 고 기 덮밥 도 로봇 만드는데 만드는데 만드는데 에 에 뚝배기 를 조리 한 뒤 주문 이 들어오면 하나씩 내놓는 방식 들어오면다. 기대에 차 뚜껑을 열었다. 짧은 탄식이 마스크 사이로 흘러나왔다. 밥의 양은 많았다. 문제는 고기가 턱없이 부족했다는 점이다. 그마저도 살코기는 얼마 없고, 뼈가 절반 이상이었다. 반찬이라곤 자차이(짜사이) 뿐. 로봇이 만들어서 그런지 양심이 없다는 생각이 절로 들었다. 이정도 밥과 고기라면, 900원짜리 삼각김밥 2개 정도 분량이 나올 것 같았다. 그마저도 고기에 도달하기 위해선 꽤 많은 맨밥을 먹어야 하리라. 그렇게 늦은 점심을 겨우 해결했다. 살 없는 뼈 를 씹고 밥 먹으며, 실제 돼지 고기 덮밥 이 아니라 그냥 돼지 고기 덮밥 름름 만 빌려 왔다는 생각 들었다 들었다 들었다. 음식보다는 현대미술에 가까웠다.

음식 때문에 고초를 겪는 건 다른 이들도 마찬가지다. 앞서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28)은 와 한 인터뷰에서 선수촌 음식 맛에 대한 불.만을 표시했다.만을 표시했다. “요리를 못 하는 것 같다” 는 직설적인 표현까지 했다. 베베 내 경기장 에서 일 하는 한 중국인 자원 봉사자 는 베 베 베 지나치게 지나치게 지나치게 지나치게 지나치게 지나치게 지나치게 지나치게 비싼 같다 지나치게 지나치게 비싼 같다 같다 지나치게 실은 실은 우리 도 음식 맛 고생 중 중 중 중 중 중 중 고 했다 했다 고 했다 했다. 한편 대한체육회는 선수들을 위해 지난 도쿄올림픽 때처럼 선수촌에 자체 도시락을 공급하고 선수촌에 자체 도시락을 공급하고 . 2008년 베이징 대회 때부터 이어져 온 전통을 이어가는 셈이다. 급식 지원 센터 는 베베 올림픽 선수촌 인근 호텔 에 차려졌는데, 진천 국가 대표 선수촌 영양사 와 조리사 등 14 명 요리 요리 를 담당 한다 한다. 센터는 개막일인 4일부터 17일까지 총 2주 동안 도시락을 제공한다. 베이징/이준희 기자 dadohappy@hani.co.kr

READ  Bentoho venceu a China por 3 a 0 na Copa do Leste Asiático... Kwon Chang-hoon e Jo Kyu-sung marcam gols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