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올해도 ‘집콕’…건강한 설 연휴 위한 건강상식 : 동아사이언스

가족간 소통 줄고 스마트폰 과다 사용, 과식 등으로 건강 해칠 수 있어 주의

전문가들 은 코로나 19 가 만든 집 집 콕 콕 콕 가족 간 소통 줄어 줄어 가족 있는 소통 줄어 줄어 수 있는 우울 줄어 생길 수 있는 우울 장 시간 마트마트 기기 사용 으로 인 한 악 영향, 폭식 으로 인 한 역류성 식도염 등 을 주의 해야 한다 고 을 주의 해야 한다 고 강조 했다 해야 한다 고 강조 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국내 오미크론 변 가 가 적 으로 대 유행 하며 신종 코로나 바바러 감염증 (Covid-19 코로나 19) 확진자 수가 급증 하고 있다. 설 연휴 동안 2만 명대에 이르고 연휴 후에는 4만~5만명까지 발생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왔다. 이 때문에 인파를 피해 사람을 만나지 않고 집에서만 머무는 연휴를 계획하는 사람들도 늘었다. 전문가들 은 코로나 19 가 만든 집 집 콕 콕 콕 가족 간 소통 줄어 줄어 가족 있는 소통 줄어 줄어 수 있는 우울 줄어 생길 수 있는 우울 장 시간 마트마트 기기 사용 으로 인 한 악 영향, 폭식 으로 인 한 역류성 식도염 등 을 주의 해야 한다 고 을 주의 해야 한다 고 강조 했다 해야 한다 고 강조 했다.

스마트폰 과다 사용으로 척추와 뇌 건강에 무리

코로나19 대유행 동안 의료계가 가장 우려하는 것은 정신건강이다. 평소 해왔던 운동이나 취미생활, 사적모임이 어려워진 탓이다.

백종우 경희대 병원 정신 건강 의학과 교수 는 “어느 정도 의 불안과 분노, 우울감 은 정상 반응 으로 경험 하는 심리 적 상태 지만 코로나 19 가 장기화 하면서 하면서 보다 더 한) 어려움 더 더 한) 어려움 을 겪을 수 있다” 고 말 했다 했다. 백 교수 는 “(사람간) 소통 은 정신 건강 을 유지 하는 데 있어 매우 한” 수단 “연휴 동안 직접 만나지는 못 하더라도 SNS, 전화 등 을 통해 서로 의 솔직히 털어 놓고 털어 놓고 격려 하는 격려 하는 놓고 격려 하는 하는 하는 서로 가 서로 를 하는 서로 가 서로 를 지켜 주는 노력 이 필요 하다 “고 말 했다. 백 교수 는 또” (실내 에 오래 머물더라도) 창문 을 열고 햇볕 에 드는 곳 에서 운동 을 하면 예방 할 수 있다 있다 예방 할 수 있다 있다 “고 고 했다 했다 했다 했다 했다.

READ  Governo Metropolitano de Seul, cerca de 30.000 homens e mulheres em idade reprodutiva receberam "cuidados de saúde para gravidez" no ano passado... Testes gratuitos foram fornecidos novamente este ano

집에 오래 머물면 스마트폰과 TV를 장시간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들은 이런 생활습관이 특히 소아청소년에게 해로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은혜은혜 경희대 병원 소아청소년 과 는 는 마트폰 때 때 마트폰 자주 노출 되면 쉽게 중독 될 수 있다 며 며 며 며 며 정보 를 하고 하고 정보 하고 하고 하고 기능 판단 하는 뇌 기능 손상 손상 돼 성인기 까지 부정 손상 돼 성인기 까지 부정 적 인 영향 까지 부정 적 인 영향 말했다. 이 교수 는 “특히 TV 와 마트폰마트폰 을 지나치게 오래 사용 하면 수면 부족 나 거 북목 등 다양 한 신체 적 문제 를 초래 할 수 있어 의 의 정확 한 가가드 가” 말 말 했다 했다 했다 했다

전자 기기 에 익숙해진 아 는 강한 자극 에 만 뇌 반응 하기 때문 에 관심 을 끌거나 흥미 를 유발 할 수 있는 대체수단 을 찾기 어려워진다. 미국소아과학회에 따르면 소아청소년기 전자기기 화면 노출시간은 하루엕 2시간 이내가 적당현. 만 2세 이하 영유아는 전자기기 화면을 보지 않는 것이 좋다고 권고한다.

장시간 같은 자세로 엎드려있거나 누워있는 습관은 척추에 무리를 줄 수 있다. 전진 만 경희대 병원 재활 의학과 는 “잘못 된 자세는 관절 통증디 유발 하고 심하면 디디크 로 된다 디” 며 “특히 엎드린 자세는 엉덩 와 와 가 위 로 솟아 척추 에 부담 을 줄 줄 에 부담 을 줄 수 있다” 고 설명 설명 있다 “고 설명 했다. 전 교수 는 “목 에 부담 이 없도록 낮은 베개 를 사용 하고 자세 를 자주 특정 특정 부위 에 부담 가지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고 말 했다.

READ  O Decreto de Aplicação da Lei do Seguro Nacional de Saúde é um decreto de alteração parcial emitido pelo Conselho de Ministros

전 교수 는 “오랜 시간 전자 기기 를 보면 자연 자연 거 북목 앞 으로 나오면서 거 북목 될 될 있다 있다” 며 “목 의 자세가 나쁘면 등 과 허리 에 도 영향 을 주고 그릇 된 자세로 인 주고 저하로 된 자세로 인 한 저하로 어질어질” 말 했다 말 했다 했다했다.

거북목을 예방하려면 허리와 가슴을 똑바로 펴고 목은 자연스럽게 C자 형태로 유지해야 한다. 앉아 있을 때 는 허리 를 의자 등받 에 붙 붙붙 등 과 가슴 은 일자로 핀 후 가슴 은 아래로 당기는 것 턱은 좋으며 아래로 당기는 것 좋으며 좋으며, 30 분 분상 사용 시 10 분 정도 휴식 을 취하며 트레칭트레칭 하는 좋다.

연휴에는 고칼로리 폭식 폭식

전문가들은 연휴 동안 식단조절에 실패하는 경우가 많음도 지적했다. 잡채와 갈비찜, 전, 한과 등 명절음식 중에는 고칼로리가 많고, 배달음식을 자주 시돜먹는 사람 자주 시켜먹는 사람

상열상열 경희대 병원 내분비내 과 는 사람도 사람도 명절 되면 하던 경우 가 더러 더러 있다 며 탄수화물 탄수화물 탄수화물 탄수화물 탄수화물 탄수화물 나 나 과하게 높은 높은 을 과하게 섭취 할 경우 혈당 이 급격히 때문 때문 때문 에 급격히 때문 에 때문 에 절대 게을리 해서 는 안 된다 된다 게을리 해서 는 안 된다 된다 해서 는 안 된다 병원 심장 혈관 센터 교수 는 는 배달 배달 음식인 짜장면, 짬뽕, 국밥, 찌개류 등 은 나트륨 함유량 높다 높다 “나트륨 나트륨 를 예방 하려면 하려면 국물 는 가급 적 적 건더기 는 가급 적 건더기 위주로 먹으라 고 고 적 건더기 위주로 먹으라 고.

고열량 음식 섭취와 과식은 소화불량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 김선영 경희대 병원 가정 의학과 교수 는 “영양가 가 낮고 열량 이 높은 음식 은 소화 불량 과 비 만 을 유발 할 수 있다” “특히 성장기 어린 는 는 과자 초콜릿 보다 는 우유 우유 초콜릿 보다 는 우유, 요거트, 감자, 과일, 채소류 채소류 먹으라 권장 권장 김 김 권장 권장 김 교수 는 “근감 소증, 골다 공증, 영양 결핍 위험 이 높은 노인 은 단백질 풍부한 풍부한 우유 와 치즈 이 풍부한 우유 와 치즈 과 식 식 가 좋다 과일 과 채소 가 좋다 단맛 이 강한 과일 은 열량 높고 높고 강한 상승 은 이 높고 높고 상승 위험 있어 있어 있어 상승 위험 위험 있어 있어 게 먹으 위험 있어 있어 적 게 먹으 라”고 말했다.

READ  Tontura não é um grande problema? "Em momentos como este" pode ser um sinal de um derrame

음식을 먹은 뒤 소화되기까지 약 2시간이 걸린다. 그래서 음식을 먹은 뒤 바로 누으면 소화불량, 역류성 식도염이 생길 수 있다. 역류성 식도염의 대표적인 증상은 작열감, 답답함, 속쓰림이다. 장재영 경희대 병원 소화기내 과 교수 는 “역류성 증상 나아졌다 나아졌다 나아졌다 했다 를 반복 하는 만성 적 중요 중요 중요 중요 중요 중요 중요” 며 “식후 30 분 정도 움직움직는 것 좋다 좋다 좋다 고 말 좋다 좋다 고 말 했다 했다. 장 교수 는 “과식 과 과음 은 위산 분비 를 늘리고 음식물 역류 역류 원인 원인 될 될 수 각별히 각별히 주의 해야 한다” 고 말 했다.

Deixe um comentário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 Campos obrigatórios marcados 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