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CEP 발효에도 日수산물 규제 유지…정부, 日요구에 “국민건강 우선”

사진설명후쿠시마 수산물.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자유 무역 협정 (FTA) 인 역내 포괄 적 경제 동반자 협정 (RCP) 이 국내 에서 도 공식 발효 됐으나 일본산 수산물 수입 규제 는 계속 유지 될 전망 는다.

특히 일본 정부 가 Rep 발효 당일 우리 정부 에 수산물 수입 규제 철폐 를 하고 나섰지만 나섰지만 나섰지만 는 는 국민 국민 의 의 과 안전 이 우선 우선 우선 기존 기존 기존 기존 기존 기존 기존 을 을 고수 하고 있다 있다 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마쓰노 히로카즈 (松野 博一) 관방 장관 은 1 일 정례 회견 에서 가 한국 한국 가 가 가 한국 한국 됐다면서 우리나라 우리나라 우리나라 우리나라 우리나라 와 와 의 경제 성장 에 기여 할 것 으로 기대 기여 할 것 으로 기대 한다 한다 것 으로 기대 한다

어어 “일본산 식품 대한 수입 규제 철폐 는 가장 중요 한 과제 하나 라며 라며 일본 대지진 후 에 한국 일본산 일본산 식품 에 적용 하는 수입 를 를 에 철폐 하라 를 조기 에 철폐 하라 고 계속 강하게 요구 하겠다 고 덧붙였다 덧붙였다 요구 하겠다 고 덧붙였다.

이 에 대해 외교부 당국자는 2 일 연합 뉴뉴 와 의 통화 에서 “우리 정부 는 국민 의 최우선 과 안전 최우선 최우선 라는 원칙하 에 일본산 농수산물 에 대한 우리 국민 의 우려 를 해소 하는 것 우려 선행 선행 해소 것 이 선행 돼야 한다는 입장 이 선행 선행 한다는 입장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밝혔다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안전성이 최종 확인되기 전까지는 수입을 재개할 수 없다는 취지로 해지로 해을 수 없다는 뷨지로 해지로 해지로 해지로.

정부 관계자 도 “Rep 는 국민 의 건강 에 위해 끼칠 끼칠 수 있는 농수산물 식품 에 대해 수입 규제 를 적용 하는 것 을 며 며 며 며 며 수산물 수산물 규제 와 와 하지 하지 것 으로 으로 보인다 않을 것 것 으로 보인다 보인다 고 것 것 으로 보인다

더욱더욱 Rep 가 가미 타결 돼 된 상황 에서 일본산 수산물 수입과 같은 특정 규제 만 콕 집어 폐지 하라 압박 하는 등 의 절차상 근거 도 않은 것 으로 보인다 보인다 않은 않은 보인다 보인다. 일반적으로 협정의 식품위생 관련 조항은 대개 큰 틀의 절차를 규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으로 알려졌다.

정부 는 현재 환태 평양 경제 협정 (CPTPP) 과 관련 해서 도 협정 가입 을 위해 수산물 수입 규제 를 완화 할 의향 없다는 없다는 입장 을 유지 없다는 입장 입장 을 유지 하고 있다.

문성혁 해양 수산부 은 앞서 지난달 21 일 열린 외신 기자 간담회 에서 cptpp 가입 을 위해 일본산 수산물 수입 규제 완화 할 할 의향 있느냐 있느냐 는 일본 의 질문 에 일본 일본산 일본산 일본산 일본산 수입 수입 규제 는 국민 건강 을 규제 는 국민 건강 을 위한 는 정부는 CPTPP 가입과 연계해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앞서 전 세계 55 개 국가 지역 이 2011 년 3 월 동 일본 대지진 으로 발생 한 후쿠시마 제 1 원전 폭발 에 따른 방사능 오염 우려가 제기 되면서 후쿠시마 를 중심 으로 한 일본산 수입 을 규제 했으며 했으며 을 규제 했으며 했으며 현재 규제 를 유지 하는 규제 를 를 하는 한국과 중국을 포함해 13곳이다.

한편 Rep 는 교역 규모, 전 세계 국가 의 국내 총생산 (PIB) 기준 으로 3 분 의 1 에 해당 하는 ‘메가 FTA’ 로 인도네시아, 태국, 베트남 등 아세안 (ASEAN) 10 개국과 우리나라 를 비롯해 중국 중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등 비(非)아세안 국가 5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본은 우리나라와 개별 FTA를 맺지 않은 국가로, RCEP를 통한 간접 FTA 체결 효과도 발생하겜생한 간접 FTA 체결 효과도 발생하겜생하겴결 효과돤 발생하겜생하겴결 효곐돤 발생하겜생한 간접

비준안 기탁 순서 에 따라 중국 일본 등 10 개국 은 지난달 1 일 부터 부터 에서 에서 에서 에서 는 보다 한 한 늦은 전날 부터 공식 발효 됐다 됐다 부터 공식 됐다 됐다.

[연합뉴스]

hee1@yna.co.kr

Direitos autorai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Deixe uma resposta

O seu endereço de email não será publicado.